• UPDATE : 2018.10.15 월 15:58
상단여백
기사 (전체 5,219건)
지방 대도시까지 부는 '지방소멸' 바람
지방이 사라지고 있다.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와 청년층 유출이 심각하다는 얘기다. 농어촌 낙후지역에 국한한 것처럼 보였던 지방소멸 바람이 지방 대도시까지 불고 있다. 한국고용정보원이 이런 내용을 담은 '한국의...
배혜정  |  2018-08-14 08:00
라인
[서울시 아파트 경비원 최저임금 인상 그 후] 대량해고 대신 휴게시간 38.7분 늘고 임금 13만6천원 올라
올해 최저임금 대폭 인상에도 서울시 아파트 경비원 대량감원 사태는 없었다. 서울시 아파트 3천245개 단지 중 경비인력이 줄어든 단지는...
김미영  |  2018-08-14 08:00
라인
[최저임금 탓에 고용악화?] 노동연구원 "최저임금 인상 고용둔화 주요인 아니다"
올해 상반기 언론지상을 도배한 키워드는 '최저임금'과 '고용지표 악화'다. 16.4% 오른 올해 최저임금과 부진한 신규취업자수를 연결해 "높은 최저임금 인상률 때문에 고용대란이 일어났다"는 식의 분석이 줄을 이었다....
배혜정  |  2018-08-03 08:00
라인
"300만원 냈더니 1천600만원으로 불어났네요"
서울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에서 일하는 김아무개(27)씨는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에 참여한 지 2년 만에 1천600만원의 목돈을 손에 쥐게 됐다.2016년 7월부터 매달 12만5천원씩 납입한 결과다. 납입금액은 300만원...
배혜정  |  2018-08-02 08:00
라인
정부 카풀영업 규제완화 만지작, 택시 노사 “용납 못해”
지난해부터 벤처업계가 카풀앱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이면서 이들과 택시업계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규제를 완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택시업계와 카풀 스타트업 간 업무협약 ...
이은영  |  2018-08-01 08:00
라인
[좁혀지지 않는 임금격차] 상용직 월급 절반도 못 받는 임시·일용직
5월 기준 임시·일용직 평균 월급이 141만7천원으로 상용직 월급(331만7천원)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용노동부는 상...
김미영  |  2018-07-31 08:00
라인
[근로장려금 대폭 확대] 정부가 세금 퍼붓는다는데 재계·보수층이 조용한 까닭은?
정부는 30일 내년 근로장려금 지급 대상을 지난해 166만 가구에서 334만 가구로, 지급액을 1조2천억원에서 3조8천억원으로 늘리기 위한 세제개편안을 발표했다.근로장려금은 일을 하고 있는데도 소득이 낮은 노동자에게...
김학태  |  2018-07-31 08:00
라인
"은행 채용비리에 낙담한, 저는 92년생 김지영입니다"
은행 채용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인사 책임자를 처벌하고 징계해 달라는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록됐다. 금융노조와 금융정의연대·민달팽이유니온·빚쟁이유니온·청년광장은 26일 "은행 채용비리 책임자를 처벌하고 징...
제정남  |  2018-07-27 08:00
라인
"노동의 미래, 노조의 직업능력개발 참여에 달렸다"
기술 발전으로 일하는 방식과 일자리 지형이 급격하게 달라지고 있다. 과거와 같은 '평생직장'은 사라진 지 오래다. 우리나...
김미영  |  2018-07-27 08:00
라인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1년 “임금수준은 그대로”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발표한 지 1년이 지났다. 공공부문 비정규 노동자들은 정규직화를 향한 꿈에 얼마나 다가갔...
최나영  |  2018-07-26 08:00
라인
고령인구 1천300만명 돌파, 생계형 일자리 전쟁 중
고령인구(55~79세)가 1천300만명을 돌파했다. 생활비를 벌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일자리를 구하는 고령자가 늘고 있다.24일 통계청...
김미영  |  2018-07-25 08:00
라인
"새로운 미래, 포용적 고용노사관계로 나아가자"
고용노사관계 세계적 석학들과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노동 분야 세계 최대 학술대회인 '국제노동고용관계학회(ILERA) 2018 서울 세...
김미영  |  2018-07-25 08:00
라인
국제 사회 “최저임금 고용에 부정적 영향 없어”
“최저임금은 성장과 발전의 중요한 요소다. 최저임금을 비롯한 노동규제가 강화되면 신규투자가 감소하고 일자리 창출이 어려워진다는 우려가 ...
이은영  |  2018-07-24 08:00
라인
"돈 혹은 시간, 노동자들 선택에 맡기자"
국내 노동계가 추가적인 노동시간단축을 위해 유럽의 ‘세대협약’(Generation Pacts)이나 ‘여가선택(Leisure Option...
양우람  |  2018-07-24 08:00
라인
기술발전·고령화로 줄어드는 소득, 흔들리는 일자리, 노동의 미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일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이런 질문에 답을 찾기 위한 자리가 국제노동고용관계학회 2018 서울 세계대회 특별세션...
김미영  |  2018-07-24 08:00
라인
"사회보장제도 확대하고, 기형적 임금체계 개선하자"
이달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되는 주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 상한제를 맞아 노동계가 사회보장제도 확대와 기형적인 임금체계 개선을 요구했다. 이정훈 민주노총 정책국장이 19일 오전 경남 창원 상남동 민주노총 경남...
양우람  |  2018-07-20 08:00
라인
병원 비정규직 열에 일곱은 20~30대 청년
병원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10명 중 7명(71.4%)은 20~30대 청년이었다. 보건의료노조는 "병원이 만성적인 인력부족을 비정규직 돌...
김미영  |  2018-07-20 08:00
라인
첫 직장 월 150만원 못 받는 청년층 6.4%포인트 줄어
올해 최저임금이 인상되면서 청년층 첫 임금수준도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청년층이 첫 직장을 잡기까지 소요되는 기간은 11개월 가까이로 늘어 구직난은 심각해진 것으로 집계됐다.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 5...
김미영  |  2018-07-19 08:00
라인
"미국 최저임금 인상으로 임금격차 해소하고 고용 늘렸다"
미국이 최저임금 인상으로 임금격차를 해소하고 소득분배를 개선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민주노총 정책연구원이 17일 펴낸 ‘미국 최저임금 현황과 인상 효과’ 보고서에 담긴 내용이다. 보고서는 이재훈 민주노총 객원연구위원이...
양우람  |  2018-07-18 08:00
라인
최저임금 결정방식 개선 목소리 왜 나오나
내년 최저임금이 우여곡절 끝에 결정됐다.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 9명 전원과 민주노총 노동자위원(추천 포함) 4명이 논의에 불참했다....
이은영  |  2018-07-16 08:00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