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1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양대노총 갈등, 남북노동자 교류에도 불똥“양노총 단결” 직총 주문 불구, 3자 연대는 중단
노사관계 로드맵에 대한 9.11 노사정합의로 양대노총 관계가 악화된 가운데 ‘조선직총-민주노총-한국노총’ 3자 연대의 틀을 유지해 왔던 노동부분 남북교류사업이 차질을 빚고 있다. 양대노총 통일사업 관계자들은 3자 연대를 통한 노동부문 통일운동이라는 원칙에는 동의하고 있지만, 각자 조직이 연대파기나 공조파기를 선언한 이상 현실적으로 당분간 3자 연대를 통한 노동자 남북교류는 힘들다는 입장이다.

조선직총과 민주노총, 한국노총은 지난 17일, 18일 이틀동안 금강산에서 실무협의를 열어 △전쟁반대, 한반도 평화정착 △양대노총 대표단 평양 방문의 조속한 추진 △산별 및 지역조직 연대사업 강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

세 조직은 특히 지난 7월 남쪽 수해로 무산됐던 양대노총 대표단의 방북일정 재추진에 대해 논의했지만 남쪽 대표단의 방문 방식과 관련해 북쪽과 남쪽이 의견을 달리하면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양대노총은 최근 노사정합의에 따른 갈등 등 정세를 감안해 두 조직이 순차적으로 방북하는 방식을 제안했지만, 조선직총 쪽은 양대노총의 단결을 호소하면서 조준호 위원장과 이용득 위원장의 동시방문을 강하게 요청했다.

▲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통일연대 주최로 열린 8·15 자주평화범국민대회.
ⓒ 매일노동뉴스 정기훈 객원사진기자

하지만 회의에서는 3조직이 관련 안건에 대해 결론을 내지 못했다. 따라서 당분간 양대노총 대표단이 북쪽을 방문하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민주노총이 실무협의 바로 다음날 열린 임시대의원대회에서 한국노총과의 연대파기를 공식선언하면서 양대노총이 공동으로 북쪽과 교류사업을 벌이는 것은 사실상 중단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진경호 민주노총 통일위원장은 “통일운동이 독자의 고유한 성격을 지니고 있다 하더라도 총연맹 대의원대회 결정사항은 지켜져야 한다”며 “이후 양노총과 직총의 공동행사는 상당기간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양정주 한국노총 대외협력본부장도 “양대노총이 갈등을 겪고 있지만 이와는 별도로 지속적인 3자 연대가 필요하다”면서도 “한국노총 통일사업 역시 조직 내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사업의 하나로 조직의 결정을 뒤집는 결정을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난 7월 수해에 따른 남쪽 대표단의 갑작스런 방북일정 취소로 한때 소원해졌다가 가까스로 재개된 남북노동자 교류가, 이번에는 양대노총 갈등으로 당분간 기형적인 형태로 진행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