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이수영 경총 회장 돌연 사의표명경총, 회장추대위원회 구성
이수영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돌연 사임의사를 표명했다. 이 회장은 지난 19일 열린 경총 정기총회에서 이런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경총은 박승복 샘표식품 회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회장추대위원회를 구성했으며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임시총회를 열어 새 회장을 선출할 계획이다.

대외적인 경총의 대표는 새 회장이 선출될 때까지 이 회장이 계속 맡기로 했다. 이 회장은 이날 “경총 회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초심을 가지고 활발히 활동하고 작년 노조법 개정 과정에서 많은 역할을 수행했다”며 “이제 신임 회장이 노사관계 패러다임 변화를 위한 역할을 잘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회장이 총회 자리에서 급작스럽게 사임의사를 밝힘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경총 관계자는 “2004년부터 6년간 세 번을 연임한 만큼 그만둘 때가 됐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해 복수노조·전임자임금과 관련한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 과정에서 현대자동차가 경총을 탈퇴하는 등 내홍을 겪은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현대차 계열사 6개 기업과 일부 중소기업은 지난해 12·4 노사정 합의와 달리 노조법 개정안이 일부 수정된 채 국회를 통과한 것에 반발하며 경총을 탙퇴했다. 이에 대해 이 회장은 심적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회장은 옛 동양제철화학의 후신인 (주)OCI의 회장을 맡고 있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