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19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은행들, 키코로 311억원 수수료 챙겨송영길 의원 “거래소 옵션수수료보다 최대 75배 폭리”
국내은행들이 키코(통화옵션상품)로 311억원의 수수료 이익을 챙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13일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풋옵션과 콜옵션 프리미엄 구분이 가능한 285건의 계약에서 은행들은 건당 평균 1억2천만원, 총 311억원가량의 마진을 남겼다”고 밝혔다. 이는 감마인베스트앤컨설팅이 129개 중소기업의 키코 계약서 305개를 분석한 결과다. 당초 은행들은 ‘제로코스트’·‘제로프리미엄’ 등 키코상품을 판매하면서 수수료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조사대상 129개 기업 중 은행측이 주장했던 조건으로 계약한 곳은 한 곳도 없었다.

송 의원은 “한 계약당 평균 1억2천800만원의 프리미엄 차액이 발생했다”며 “키코에 가입한 기업이 900여개임을 감안하면 총 프리미엄 차액은 2천700억원 초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거래소의 일반적인 옵션 수수료가 풋옵션 가격의 1.5% 안팎임을 감안하면 은행이 챙긴 311억원의 수수료는 풋옵션 가격의 112%에 달하는 것으로 최대 75배나 되는 폭리를 취했다는 게 송 의원의 설명이다.

이번 조사가 키코로 피해를 입은 기업측의 일방적인 주장일 수도 있지만, 현재 은행측은 영업상의 비밀을 이유로 관련자료를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 의원은 “은행들이 구체적인 상품설계 내역과 수수료 등을 공개해야 한다”며 “이번 국정감사와 대정부질문을 통해 키코 수수료 폭리 피해의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오재현 기자  oj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