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5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남양유업노조 천안지부장·동국제강 '노사 한누리상'
이달 노사 한누리상에 홍순근 남양유업노조 천안지부장과 동국제강이 선정됐다.
24일 노동부에 따르면 개인부문 수상자인 홍 지부장은 남양유업이 3년 연속 무교섭으로 임단협을 타결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회사가 지난 2006년 천안공장 폐쇄를 발표한 뒤 노사관계 악화의 위기를 맞았지만, 조합원들을 설득해 전환배치를 통한 고용안정 합의를 이끌어 냈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단체부문에 선정된 동국제강은 94년 '항구적 무파업 선언' 이후 15년 연속 안정된 노사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노동부는 밝혔다. 올해도 노조가 임금동결 선언을 하자, 회사는 고용보장을 결의하고 경영진과 사무직의 연봉을 10% 삭감했다. 그 결과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적자를 기록했던 경영은 8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