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19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MB “화합·통합이 시대정신”24일 라디오연설…야당 “용산참사 해결·국정개혁이 먼저”
이명박 대통령이 24일 라디오연설을 통해 화합과 통합의 국정운영을 중심의제로 삼겠다고 밝힘에 따라 그 영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러나 야당은 진정한 화합과 통합의 전제는 용산참사 해결과 민주주의 회복 등 국정개혁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가 화해의 계기를 만들었다고 전제하며 “화합과 통합이 바로 시대정신임을 다시 확인한다”며 “통합을 가장 중심적 의제로 삼을 것이고 지역과 계층·이념을 넘어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화해와 통합을 말하기에 앞서 용산참사를 해결하고 정치보복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영길 민주당 최고위원은 “용산참사 문제의 해결 없이 화해와 통합을 말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지난 시절을 잃어버린 10년이라고 김대중·노무현 정권의 역사를 부정하지 말고 정치보복수사, 인사행태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은 “이 대통령이 통합과 화해라는 표현에만 천착해 고인의 뜻을 왜곡해서는 안 된다”며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 위기, 서민경제 위기, 남북관계 위기 등 3대 위기를 누구보다도 크게 아파하고 걱정했다”고 지적했다.

진보신당은 “억울하게 숨져 간 철거민들을 위로하는 것으로부터, 정부 사과를 포함한 용산참사를 제대로 해결하는 것으로부터 화합과 통합을 이뤄 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한나라당은 “이 대통령은 화해·통합·평화공존의 시대로 나아가기 위해 그 역사의 한복판에 있던 전직 대통령의 업적을 예우하고 존중하자고 제안했다”며 “대통령에 대한 역사적 평가와 업적이 그 시각에 따라 교차하지만 긍정적 면을 드높여 화해와 통합, 미래를 위한 동력으로 승화시켜 나가야 한다”고 환영했다.

연윤정 기자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