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6 수 20:08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현대자동차노조, '선거 논쟁' 결론 못내려'보궐선거'냐 '임기연장'이냐 의견 팽팽…8일 확대운영위 열기로
현대자동차노조가 9대 임원선거를 둘러싸고 임시대의원대회에서도 결론을 내리지 못한채 혼전을 거듭하고 있다.

현대차노조는 지난달 28일 확대운영위 결과에 따라 '문제가 있는 선거 규약 및 규정'을 개정하기 위해 3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었으나, 개정안을 제출하지 못한채 선거 형식을 놓고 혼전을 거듭한 끝에 결론 없이 마무리되고 말았다.

이는 현 규약대로 '보궐선거'로 치르자는 안과 규약을 고쳐 2년으로 '임기연장'을 하자는 안이 팽팽히 맞섰기 때문. 보궐선거를 주장하는 쪽은 현행 규약에 잔여임기가 6개월 이상이면 보궐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조항을 근거로 하고 있다. 이들은 임기연장을 할 경우 △확대운영위 합의정신 위배 △3사통합 당시 본조와 임기를 맞춘 본부·지부와 격차 발생 △향후 보궐선거 상실 △불법의 소지 등의 이유를 들어 현행 규약대로 8개월짜리 보궐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임기연장을 주장하는 쪽은 이번에 보궐선거를 치를 경우 8개월 후 또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럴 경우 △과다한 선거비용 지불 △조합원 2년짜리 안정된 집행부 선호 △8개월짜리 집행부의 임단협 부담 및 현장의 힘이 실리지 못하는 점 등의 이유를 들어 임기조정 규약을 개정해 2002년까지 2년임기의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입장으로, 팽팽한 입장차를 확인했다.

이같이 임시대의원대회가 결론 없이 폐회되면서 공은 오는 8일 열리는 확대운영위로 넘어가게 됐다. 이날 임시대의원대회에서 8일 확대운영위를 다시 소집해 이날 논란을 벌였던 보궐선거와 임기연장 등의 모든 내용을 포함한 다양한 논의를 거친 후 향후 다시 대의원대회를 열기로 결정한 것.

그러나 최근의 현대차노조의 선거를 놓고 결론이 쉽게 도출될 지는 현재 불투명한 상황이다. 애초 선거는 지난달 치러져야 했으나, 본부·지부에 대한 선거권·피선거권 여부로 시작해 법정소송까지 가면서 선거가 연장된데다, 또 이번에 선거형식을 놓고 논란을 벌이면서 사태가 확대되고 있어 선거가 정상적으로 치러질려면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