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도철 청소용역 ‘제안서 입찰제’ 반대”여성연맹 "감원 동반 … 고용불안에 떨고 있다"
지하철 5~8호선을 운영하는 도시철도공사의 청소용역 여성노동자는 신규 입찰계약 때마다 고용불안에 떨어야만 한다.

도시철도공사 청소용역 여성조합원이 소속된 여성연맹(위원장 이찬배)는 12일 오후 서울시 용담동 도시철도공사 앞에서 조합원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도시철도공사가 검토하고 있는 제안서 입찰제도의 폐기를 촉구하고 나섰다.

여성연맹은 “도시철도공사가 지난해 한국철도공사가 시행한 ‘제안서 입찰제도’를 도입해 검토하고 있다”며 “그러나 한국철도공사는 제안서 입찰제도를 시행해 올해초 청소용역노동자 320명 중 25%인 80명을 감원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여성연맹은 “제안서 입찰제도는 용역업체에서 청소업무에 대한 계획서를 작성해 제출하기 때문에 입찰계약을 맺고 나서야 감원 여부를 알 수 있다”며 “현재 도시철도 청소용역 여성노동자들은 제안서 입찰제도로 인해 감원이 될까봐 고용불안에 떨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 달 도시철도공사 예산이 결정되면 차기 청소용역 입찰제도와 계약금액 예정가가 결정되기 때문에 여성연맹은 그 전에 제안서 입찰제도의 도입을 저지하겠다는 입장이다.

결국 제안서 입찰제도는 인원이 책정되지 않고 총괄계약 형태로 맺어지기 때문에 대량해고가 가능하며 일단 해고가 되면 계약서 변경이 어려워서 복직이 불가능하다는 보고 있기 때문이다.

여성연맹은 “제안서 입찰제도를 폐기하고 청소용역직 1천381명의 고용승계를 보장하라”며 “또한 간접고용 노동자 보호를 위해 원청의 사용자성 인정 등의 비정규직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매일노동뉴스> 2007년 9월 13일

연윤정 기자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