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9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구조조정 실업자 증가, '긴급 직업훈련' 실시노동부, 구조조정 실업자 5천명에게 최고 40만원 훈련수당
기업퇴출 판정 등으로 연말까지 5만여명의 실직자가 추가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노동부가 이렇게 발생한 실업자를 위한 긴급 직업훈련을 실시할 방침이다.

28일 노동부는 구조조정이 진행중인 기업의 이직예정자 5천명에 대한 직업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직업전환 및 창업을 위한 구조조정 실업자 5천명에 대한 긴급 특별 직업훈련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긴급 직업훈련실시와 관련, 노동부 관계자는 "올해 실업자 직업훈련 예산 중 사용가능한 잔여예산을 모두 투입해 5천명에게 직업훈련을 실시하고 훈련중 생계보조를 위해 최고 40만원까지 훈련수당을 지급키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구조조정의 주 대상인 자동차·건설·금융분야의 실업자에게 적합한 별도의 훈련과정을 편성·운영할 방침. 장기간 불황을 겪고 있는 건설부문의 경우 고학력·고기능인력은 정보통신분야로, 단순기능인력은 제조업 등 인력이 부족한 기간산업 직종으로 전환시킬 수 있도록 하는 직종전환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각 지방노동관서는 훈련기관 및 훈련과정을 공모후 훈련과정선정위를 거쳐 승인되면 12월중에 추가 훈련을 개시한다.

한편 노동부는 내년부터 구조조정에 따른 실업자가 본격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 상반기에 실업자 재취직훈련 6만명 등 직업훈련을 집중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또 겨울철 일감이 줄어들어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무기능 건설일용노동자를 위해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연인원 6만명에 대한 직업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

황보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