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5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검찰, 론스타 의혹 철저히 규명해야”론스타게이트 국민행동, 대검찰청 앞 집회
5·31 지방선거가 여당의 참패로 끝나고 여론이 ‘론스타게이트 의혹규명 및 외환은행 불법매각 규명’을 위한 검찰 수사에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론스타게이트 국민행동’은 1일 대검찰청 앞에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투쟁사에 나선 사무금융연맹 박조수 부위원장은 “론스타게이트와 관련된 노무현 정권의 수사 상황을 보면 지방선거에서 여당의 참패는 예견됐던 것”이라며 “현 정권이 론스타게이트 문제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 지방선거 완패보다 더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 매일노동뉴스

그는 이어 “벌써 드러났어야 할 론스타게이트 각종 의혹을 검찰이 아직 밝혀내지 못하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면서 “투기펀드 론스타가 2년여만에 4조5천억원의 시세차익을 얻는다는 것은 관료들의 도움 없이 절대 되지 않는다는 것을 국민들은 알고 있다”며 검찰을 압박했다.

금융산업노조 이강선 수석부위원장은 “검찰은 론스타게이트와 관련된 ‘몸통’에 대해 정확한 수사를 함으로써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수사 초기 강한 의지를 보였던 검찰이 아무런 수사 결과를 내놓고 있지 못한 것은 배후에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경고했다.

금융노조 외환지부 김지성 위원장도 “2003년 외환은행 불법매각이 만천하에 드러난 상황에서 검찰은 무엇을 두려워하느냐”며 “검찰은 온 국민이 검찰을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병기 기자  gi@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