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평택 군병력 투입설, 민주노총도 긴급지침“총파업 시 경기본부는 평택 집중 검토”
평택 미군기지 수용예정지에 군병력 투입설이 나오면서 정부와 진보단체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민주노총도 27일부터 평택 집결 등 조합원들에게 긴급지침을 내렸다.

민주노총은 지난 25일 ‘평택투쟁 긴급지침’을 통해 “경기본부를 중심으로 수도권과 충청권 간부와 열성적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평택에 군병력이 투입될 시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비상체계와 연락망을 구축하고, 나머지 지역은 간부중심의 동원체계와 비상연락망을 구축할 것”을 지시했다.

민주노총은 또 “군병력 투입이 예고된 4월27일부터는 가능한 간부는 평택 대추초등학교로 집결하고 군병력 투입이 유력한 4월28일은 가능한 모든 간부와 조합원을 사전에 동원될 수 있도록 조직한다"고 밝혔다.

진경호 민주노총 통일위원장은 “현재 5월2~3일에 병력이 투입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며 “만약 비정규직 법안이 5월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다면 경기본부 소속 사업장들은 평택 투쟁에 집중하는 것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진경호 통일위원장은 “평택미군기지확장저지 범대위에 5월2일 범국민대회 개최를 제안해 놓았다”며 “비정규직 법안 처리가 국회에서 무산된다면 간부들 중심으로 범국민대회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이밖에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별도의 사수대를 조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평택평화 2006-06-05

    문화제소식 (윤도현, 전인권, 최민식, 봉준호 등)

    6월 7일 (수) 광화문..!!
    윤도현 밴드, 전인권 등 유명가수들이 공연을 하고,
    29명의 소설가와 시인들이 1500여권의 책을 사인해서 나눠주며,
    배우 최민식, 봉준호 감독 등 영화인들도 사인회를 열고,
    전 장르를 망라한 예술가들이 모여 다양한 전시와 놀이마당을 펼치며,
    대추리, 도두리 주민들과 함께하는...
    평택 미군기지 확장 반대와 한미 FTA 반대 문화한마당!!
    많은 분들이 이 뜻깊은 자리에 함께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홈피 : www.ethnicground.com/plain2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