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미디어
“신물나는 보수언론의 노동자탓, 부끄럽지도 않나”민언련, 불공정하도급 거래 관련 보도 비판
공정거래위원회가 한국노동연구원에 의뢰해 자동차·전자·조선업종을 대상으로 ‘불공정하도급 거래’를 조사한 결과, 대기업들이 호황을 누리는 사이에 중소 하도급 업체들의 납품단가는 오히려 떨어지고, 임금도 대기업의 최저 40%선까지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일부 신문들이 이마저도 대기업노조 탓으로 돌려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3일 민언련에 따르면 <조선일보>는 9일 사설 ‘대기업 임금의 40%로 떨어진 하청업체 임금’에서 “대기업 노조들이 무리한 임금인상을 요구하고, 파업에 겁먹은 대기업은 여기에 무릎을 끓고, 그 대신 그 부담을 협력업체에 떠넘겨온 실태가 이번 통계로 일부 확인된 것”이라며 ‘대기업 노조’와 ‘파업’에 임금격차의 책임을 돌렸다.

민언련은 “최근 중소기업연구원이 중소기업 546곳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납품단가 인하요인’으로 중소기업 47.3%가 ‘모기업 제품의 가격인하’를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면서 “그럼에도 <조선일보>는 대기업들이 가격경쟁력 확보의 비용부담을 고스란히 중소기업에 떠넘기고 있다는 사실 등은 외면한 채 ‘대기업노조 이기주의’를 부각시키거나, 중소기업체들의 과도한 경쟁 등으로 불공정거래의 원인조차 왜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언련은 “각종 노동관련 현안을 조선일보가 ‘노동자들의 입장’에서 보도해줄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대기업들이 불공정거래행위의 책임마저 노조에 떠넘기는 행태는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미영 기자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