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2 월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미디어
한겨레 사장 선거 '노조위원장 패배' 정태기 당선
현직 노조위원장의 출마로 관심을 모은 한겨레신문의 사장 선거에서 정태기(64) 전 한겨레 상무가 당선됐다.

정태기 후보는 18일 치러진 사원 투표에서 유효투표 409표 가운데 56.97%에 해당하는 233표를 얻어 176표를 득표한 양상우(42) 후보를 눌렀다.

정 후보는 오는 3월 26일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된다.

정태기 한겨레신문 사장 내정자는 65년 조선일보에 입사했다가 75년 자유언론실천선언에 참가해 해직된 조선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출신. 동양화학공업㈜ 기획실장, 도서출판 두레 대표, 화담기술㈜ 대표 등을 거쳐 88년 한겨레 상무로 언론계에 복귀했다.

92년 퇴사한 뒤에는 포스데이타㈜ 상임고문, 포스코경영연구소(POSRI) 부사장, ㈜신세기통신 대표, 글로벌트레이딩웹코리아㈜ 사장, GT웹코리아 사장, 교보정보통 신 사장 등 전문경영인으로 일해왔다.

정 사장 내정자는 공약으로 △신문 개혁에의 역점 △신문의 정체성 모색 △이념적 이분법 구도 탈피 △새로운 수익구조 창출 △직무 능력 개발을 위한 교육 시스템 도입 △한겨레식 경영 시스템 구축 등을 내세웠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heeyong@yna.co.kr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