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5 일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미디어
"연예인 X파일 파문이 네티즌 탓?"민언련, 언론의 연예인 보도 문제점 토론회…"언론은 이번 사건의 사실상 주범"
지난달 한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한 이른바 ‘연예인X파일’. 그러나 사건의 파장력에 비해 책임과 대안에 대한 진지한 논의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런 가운데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민언련)은 16일 ‘연예인X파일 사건으로 돌아본 연예인 관련 보도와 인권침해’를 주제로 토론회<사진>를 열어 이번 사건에 대한 새로운 논의를 펼쳐 관심을 모았다. 특히 이날 토론회에서는 최근 제기되고 있는 이번 사건에 대한 네티즌 책임론, 인터넷 책임론에 대한 강한 비판에 초점이 맞춰졌다.

ⓒ 매일노동뉴스

김은주 민언련 협동사무처장은 “사건 발생 초기, 조사를 의뢰하고 진행한 제일기획, 동서리서치, 그리고 설문에 참여한 기자들에게 돌아갔던 책임은 어느 순간 네티즌으로 그 방향을 선회했다”며 “이는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엉뚱한 대안을 제기한다는 점에서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이번 파문의 가장 일차적인 책임은 보고서 작성을 의뢰한 제일기획쪽에 있다”고 지적하며 “그럼에도 <중앙>, <동아>를 비롯한 일부 언론들은 파일제작의 정당성을 주장하며 책임전가에 급급한 제일기획의 입장을 충실히 대변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김 처장은 “이번 사건에 연루된 언론사들을 비롯한 일부언론에서는 ‘얼굴없는 네티즌 욕하고 조롱…연예인 인격테러<조선 1월21일자 사회면>’ 등의 기사를 실어 네티즌에게 책임을 전가했다”고 비판했다.

송경재 인천대 대학원 교수(신문방송)도 “언론은 이번 사건의 사실상 주범이지만 사건이 전개되는 과정에서 교묘하게 제3자로 돌아섰다”면서 “사건의 본질에 대해선 침묵하고 오히려 사이버 윤리 부재 등을 집중적으로 부각해 관심을 이탈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선정성 위주 포털사이트 책임론 대두
"포털사이트 상업성, 대책 절실"
최근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포털사이트가 보도의 선정성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높은 가운데 연예인X파일과 관련한 포털책임론까지 등장하고 있다.


변희재 전 브레이크뉴스 편집장은 <미디어오늘> 기고를 통해 "포털사이트가 명예훼손을 유발할 파일을 링크하는 등 내용을 방치해 전 네티즌들이 파일의 존재를 알도록 한 포털사이트의 책임이 거론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16일 열린 민언련 토론회에서도 '포털사이트'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민언련 김은주 협동사무처장은 "이번 연예인X파일의 확산에 큰 역할을 했던 포털사이트에 대한 위상재정립과 감시, 자정요구는 앞으로의 과제로 남게 됐다"며 "법적으로나 내용적으로 언론이라고 보기 어려움에도 대중에게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포털사이트의 선정성 경쟁을 막기 위한 사회적 논의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송경재 인천대 대학원 교수도 "포털사이트 뉴스 서비스가 최근 급속히 흥미, 선정성 위주로 배치되면서 새로운 문제점을 양산하고 있다"며 "연예인X파일의 폭발적인 확산은 포털사이트에 실리고 이에 대한 댓글이 활발한 상호작용을 일으키면서부터였다"고 밝혔다. 송 교수는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한 신문법에서 인터넷신문과 달리 포털사이트는 법적용 대상에서 제외, 언론피해구제법 적용도 받지 않을 수 있다"며 이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미영 기자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