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8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노동부 여성노동자 실태조사 "허점투성이?"오세훈 의원, "다시 조사했더니 사실과 달라"
노동부에서 실시한 여성노동자 실태조사가 허점투성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오세훈 의원(한나라당)은 이날 노동부 국정감사에서 노동부가 지난 5월 22일부터 6월 10일까지 20일간 실시한 전국 402곳 대형유통업체와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특별점검에 대해, 이행여부를 조사해봤더니 노동부 조사결과와 상당부분 차이가 나타났고 지적했다.

오세훈 의원실이 서울소재 11개 대형유통업체와 종합병원의 572명을 대상으로 동일한 사항의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생리휴가, 산전후휴가, 동일노동 동일임금, 성희롱 예방과 가해자 조치 등에서 차이가 컸다.

이에 따르면 유급생리휴가와 관련 노동부 조사대상 적발업체인 99곳 중 1곳만이 위반했다고 했으나, 오 의원실 조사에서는 58.6%가 "생리휴가 사용이 부자유스럽다"고 답변했다. 또 산전후휴가도 노동부 조사(1곳)와는 달리 오 의원실 조사에서는 48.8%가 역시 "사용이 부자유스럽다"고 했으며, 동일임금지급 관련해서도 오 의원실 조사에서는 54.5%가 임금차별을 받고 있다고 했으나 노동부는 한 곳도 없다고 조사했다.

그밖에 직장내 성희롱 예방 및 가해자조치 관련해서도 노동부 조사에서는 1곳이 적발됐으나, 오 의원실 조사에서는 '성희롱 경험 및 들은 바 있다'는 응답자가 35.9%, 53.8%가 '가해자 조치 부적절', 66.6%가 '예방교육 부실'이라고 각각 응답했다.

이에 대해 오세훈 의원은 "서류점검에 머물다 보니 이런 결과가 나온 게 아니냐"고 추궁했고, 신명 노동부 근로여성국장은 "감독관의 업무량에 한계가 많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