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환노위 국정감사장에 나타난 '경영계 대변인?'김무성 의원, "근로시간단축은 기업비용부담 늘린다"
20일 환경노동위원회의 노동부 국정감사장에서는 이례적으로 경영계측의 입장을 공개적으로 대변하는 의원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무성 의원(한나라당)은 "근로시간단축문제는 사회적·시대적 변화와 경제적 효율성 등에 입각해 합리적인 대안을 모색해야 하는데 우선 법을 개정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노동계의 총파업투쟁을 막기위한 수단 아니냐"고 추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유가급등, 금융시장 불안 등 제2의 IMF위기가 찾아올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팽배해 있는 속에서의 법정근로시간단축은 기업의 비용부담을 가져와 경쟁력 약화요인이 될 것"이라며 부정적 견해를 보였다. 또 경총이 제기했던 임금할증률 조정, 휴가제도 개선 등이 먼저 선행돼야 할 것이라는 주장으로 일관하기도 했다.

특히 김 의원은 "(근로기준)법을 고치겠다고 먼저 선언하는 것은 현 정권의 독재적 발상이 아니냐", "노동자만 겁나고 사용자는 겁나지 않냐", "사용자들도 파업할 수 있다"는 등의 발언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황보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