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의사폐업 즉각 중단해야"
민주노총은 23일 의사들의 집단 폐업사태와 관련, 성명을 내어 "의료계는 폐업의 명분으로 '국민건강권'을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의약분업의 취지를 훼손하고 국민부담만 가중시키는 결과를 부르고 있다"며 "정당성 없는 폐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에서 "의약분업은 의약품 오·남용 방지와 이를 둘러싼 비리척결 등 국민의 건강권을 보호하려는 제도이지 의료계의 권리보장을 위한 조치가 결코 아니다"라며 "정부와 의료계가 밀실협상을 통해 의약분업에 따른 부담을 노동자, 농민 등 일반국민에게 떠넘기는 방향으로 일방적으로 결정해버리는 것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어 "의사폐업 철회와 의료비 인상 중단 등의 요구를 정부와 의료계가 계속 외면할 경우 의료비 인상반대를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과 의료보험료 일괄공제 거부는 물론, 연맹과 지역본부별 규탄집회와 캠페인 등의 투쟁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동원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