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정리해고, 저에게 그것은 절망입니다"KBS환경직노동자, 정리해고로 신부전증 남편 뒷바라지, 생계 '막막'
KBS(사장 박권상)가 지난달 31일 정리해고를 통보한 환경직 직원 중에 한홍자씨의 '딱한 사정'이 전해져 주위 사람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한씨의 남편은 만성신부전증으로 병상에 누운 지 16년째. 일주일에 세 번의 혈액 투석으로 하루하루 생명을 유지하고 있는 상태다. 신장 기증자가 나타난다고 해도 2천만원이 넘는 수술비를 감당할 수 없어 지켜봐야만 하는 형편이 현재 한씨의 절박한 입장이다.

"남편과 공부할 아이들의 생활비를 벌기 위해 거리로 나섰으나 배운 것도 기술도 없는 나를 받아 주는 곳은 어디에도 없었죠. 그때 하늘이 도운 듯 KBS 청소 일자리가 생겨 본봉 6만원에 입사했어요" 이렇듯 한씨의 KBS 입사는 그녀 말대로 가족 전체의 '희망이자 구원'이었다.

한씨의 사정엔 아랑곳없이 KBS는 이달 말 94명 직원에게 해고 개별통보를 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달 반 뒤면 정리해고라니 이제 뭘로 남편 뒷바라지를 할지..." 늘 웃는 인상이지만 남편 이야기만 나오면 눈물을 추스르지 못하는 한씨. 남편이 걱정할까봐 아직 말도 못했다고 한다.

한홍자 조합원이 박권상 사장에게 꼭 전해달라는 말이 있다. "회사가 어렵다면 모두가 조금씩이라도 줄여서 같이 사는 방법을 고려했으면 해요. 가깝게 있는 사람들이 아닌 맨 밑바닥에 있는 우리들의 이야기 좀 들어줬으면 좋겠어요. 제발"

김소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