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4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한통계약직노조, 조합원 지위확인 소송구조조정 앞두고 단결권 찾기…한통노조에 '규약개정' 촉구
한국통신 계약직원이 22일 한국통신노조(위원장 이동걸)를 대상으로 조합원 지위확인 청구소송을 냈다. 이로서 전체 1만여명에 달하는 한국통신 비정규직을 놓고 한국통신노조 조합원 범위가 다시 도마 위에 오르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통계약직노조 조합원이기도 한 고철윤씨는 22일 한국통신노조를 대상으로 수원지법에 낸 소장을 통해 "한국통신노조 규약에는 조합원 자격을 일용직도 가입할 수 있다고 돼있는데 지난 3월 노조는 계약직원의 가입을 거부했다"며 "그러나 한통계약직노조는 조직대상 중복이란 이유로 설립신고가 반려되는 등 계약직의 단결권이 심각하게 침해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같이 한국통신 계약직을 놓고 조합원 범위가 다시 전면에 떠오른 것은 오는 30일 열리는 한국통신노조 대의원대회와 구조조정 추진과 연관이 있다. 기획예산처 지침에 계약직도 50%(4,500여명) 감축하라고 돼 있어 계약직이 극심한 고용불안을 겪고 있으나, 현재 노조가입이 불가능하게 되면서 다급해진 된 것.

지난 3월 한통계약직노조(위원장 구강회)를 결성했으나, 가입대상 중복을 이유로 반년동안 법외단체로 활동해왔던 이들은 한통노조에 △노조가입을 허용하든지 △규약을 개정해 조합원 범위에서 제외할 것을 요구해왔다.

한국통신노조는 9월말 임시대의원대회에서 규약개정안을 상정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계약직노조는 좀더 확실한 압력을 행사하려고 이번 소송을 낸 것으로 보여, 결과가 주목된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