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4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화물연대 전면파업 돌입20일 BCT교섭 결렬…산개투쟁 진행
운송하역노조 화물연대가 21일 오전 9시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9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5.15 노정합의 이후 화주 및 운송사들과 교섭을 계속, 세 차례에 걸쳐 시한을 연장해가며 마지막까지 원만한 타결을 위해 노력했으나 이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어 총파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화물연대는 전 조합원 3만여명에게 오전 9시부로 전면 운행중단 지침을 내렸으며 조합원들은 조별 산개, 자가대기 등 산개투쟁 형태의 파업을 시작했다.

화물연대와 BCT 운송업체는 지난 20일 새벽 정회된 교섭을 20일 저녁 재개했으나 3시간여만에 결렬됐다. 이 자리에서 화물연대는 최저, 최고구간 운임인상 30%를 제안했으나 업체측은 업체·차주별 교섭을 주장하며 사실상 화물연대와의 교섭을 거부했다. 이에 따라 화물연대는 바로 집행위원회를 열어 전면파업을 결정했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지난 7월 화물연대와의 성실교섭을 합의했는데도 교섭을 거치면서 인상안을 내놓기는커녕 교섭대표로서의 화물연대를 부정하기까지 했다"며 "화물연대로서도 더 이상의 선택여지가 없게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정부는 21일 집단운송거부 및 운송방해에 대한 엄정대처 방침을 재확인했다.

화물연대는 비조합원 차량 등에 대한 운행방해나 물리적 충돌, 시설점거 등은 전면 금지할 것을 조합원들에게 지침으로 내렸으며 평화적이고 합법적인 운송중단투쟁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평화적인 투쟁으로 진행되는 만큼 정부는 집에서 쉬는 조합원을 연행하는 등 조합원들을 쓸데없이 자극하는 행동은 삼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학태 기자(tae@labornews.co.kr)

김학태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