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1 토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제노동
북한, 북송예정 비전향장기수 명단 공개
오는 2일 북한으로 송환될 비전향장기수 63명이 정부와 북한의 중앙·평양방송을 통해 25일 공개됐다. 송환예정자 63명은 대부분 남한에 공작원(간첩)으로 남파된 후 붙잡혔거나 아니면 빨치산, 인민군 등으로 활동하다 검거돼 15년∼45년까지 장기 복역한 사람들이다.

따라서 연령별로도 70세 이상이 전체의 82.5%인 52명에 이르고, 특히 90살 이상의 장기수도 2명이 있다.

의용군 또는 빨치산 출신이 17명이고 나머지 46명은 50년대부터 정치공작원(간첩)으로 남파됐다 체포된 사람들이다. 이중 리재용 씨(57)는`납북어부' 출신이라는 독특한 경력을 갖고 있으며 자칭 `총각'으로 서북한에 가 장가들 꿈에 부풀어 있다.

송환 비전향 장기수 가운데 51명은 북쪽에 가족을 두고 있으며 가족이 없는 12명은 남쪽 출신으로 주로 빨치산 활동을 했던 사람들이다.

지역별로는 현재 대구와 경북 출신이 9명으로 가장 많으며, 63명 가운데 이남출신이 43명으로 전체의 68%를 차지해 이북출신 20명보다 배가 넘는다.

가족들 두고 떠나는 이들도 많아 신인영씨는 93세 된 노모와 형제 자매들과 헤어져야 하고 리경구씨는 부인을, 량정호씨는 형제 자매들을 두고 가야 한다. 송환자 가운데 45년을 복역한 김선명씨는 `세계 최장기수'라는 별명을 얻었다.

김인수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