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7 월 11:44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기아차노사 내달 1일 상견례노조, 주5일제 즉각 실시·임금안 발송

올해 기아자동차 임금협상이 노조 집행부 사퇴와 임원선거로 예년보다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노사가 7월초 상견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교섭에 나설 전망이다.

노조(위원장 박홍귀)는 지난 14일 임금요구안과 특별요구안을 회사에 발송하고 오는 24일 상견례 개최를 요청했으며 회사는 요구안 검토를 위해 일주일간 연기요청을 할 것으로 알려져 첫 상견례는 다음달 1일 개최될 전망이다.

노조는 임금인상과 관련 12만3,259원(기본급 대비 11.1%)인상, 표준생계비 부족분 및 성과급으로 200% 이상 지급, 위험수당 5,000원 등 각종 수당인상을 제시했으며 복지부문에 대해서도 유아교육비 매월 10만원씩 지급, 전문대 및 대학생 자녀 학자금 전액 지급 등을 요구했다. 또 특별요구안으론 △주5일제 즉각 실시 △여유인력 확보 등 노동강도 완화에 대한 대책 수립 △고용안정을 위한 신차종 분배 등을 포함했다.

노조는 특히 지난 임원선거 공약이기도 했던 주5일제 즉각 실시 등 특별요구안을 올해 교섭에서 반드시 관철한다는 입장이어서 협상의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7월1일에나 상견례가 시작되기 때문에 노조가 7월2일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는 금속산업연맹 임단협 투쟁일정에 적극 결합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7월말 하계휴가철을 지나서야 쟁점 논의가 본격화되고 쟁의행위 여부를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통상 그룹사인 현대차와 기아차 가운데 단협갱신이 있는 사업장이 먼저 타결되면 임금협상만 있는 사업장이 타결결과에 영향을 받아온 관례에 따라 먼저 임단협에 들어간 현대차 임단협 결과가 기아차 임금협상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김재홍 기자(jaehong@labornews.co.kr)

김재홍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