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5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비정규직철폐 100만 서명운동대전·충북본부 발족
민주노총 대전본부(본부장 박춘호)와 충북본부(본부장 강경철)는 28일 오후 각각 대전역과 청주상당공원에서 비정규직 철폐 100만인 서명운동본부 발대식을 갖고 캠페인을 벌였다.

이들은 전체 노동자 1300만명의 60%가 넘는 노동자들이 비정규직으로 극심한 차별대우를 받으며 일하고 있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비정규직 노동3권 보장 △비정규직 정규직화 △비정규직 차별철폐 등 3대 요구를 실현하기 위해 투쟁에 나섰다고 밝혔다.

조민재 대전본부 집행위원장은 "대국민 홍보, 캠페인, 여론조사, 거리서명, 사이버서명 등을 통해 사회문제로 쟁점화하고, 비정규직 노동자를 지원하는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조 집행위원장은 또 "지역 내에서 비정규직 철폐 5만명 서명을 받아 11월 정기국회에 비정규직 기본권 보장관련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문창 기자(대전)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창 기자(대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