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5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부산 민주화운동 보상 접수 11일부터
부산지역도 민주화운동 보상 접수가 11일부터 시작된다.

부산시는 7일 "민주화운동 관련자에 대한 명예회복 및 보상법시행령이 지난달 10일 공포됨에 따라 보상신청을 받는다" 고 밝혔다.

기간은 11일부터 2001년 말까지. 대상 요건은 1969년 3선개헌 이후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사망. 행방불명.부상자.질병자.후유증사망자.유죄판결.해직. 학사징계 등이다.

시와 구. 군은 신청자에 대해 경찰과 함께 2개월내 1.2차 사실조사를 한 뒤 심의를 거쳐 적격여부와 보상금을 결정하기로 했다.

부산시. 부산지역 민주화 관련 시민단체는 부산지역의 경우 1만여명이 신청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보상자 결정과정에서 20~30년전 민주화운동 참여과정에서의 피해사실을 객관적으로 증명할 기록 등 증거자료가 전혀 없을 경우 진통이 예상된다. 문의 051-888-2606.

김관종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