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4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비정규직 고용 집배원 노동강도 완화 못해"정통부 단기대책 '언발에 오줌누기' 비판 높아
정보통신부가 지난 31일 노사협의외에서 임시직, 파트타임 고용방안을 단기대책으로
제시한 것은 심각한 집배원 인력부족 현상을 안일한 시각으로 본 결과라는 비판을 사고 있다.


자료사진
체신노조 이종수 노사교섭처장은
"비정규직 증가는 근로조건 개선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단기대책은커녕
응급조치도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각 우체국 직원의 30%에 달하는
비정규직은 임금,근로조건에서
정규직과 차별대우를 받고 있어
이직율이 50%에 이르는 시정이다.

6개월 이상 숙련기간이 필요한
집배원들의 높은 이직율은 그만큼
현장집배원들의 노동강도를 높이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는 것.

이와 관련해 체신노조는
"보편적 서비스 유지와 책임경영 평가, 조직안정을 위해 비정규직 비율은
10% 미만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정보통신부 관계자는
"인력확충이 될 때까지라도 당장 업무강도를 완화하기 위해 대책이 필요한 것 아니냐"며
"비정규직 고용은 그야말로 단기대책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우체국 현장에서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이 해소되지 않은 채 비정규직이 증가하는 것은 노사관계 불안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의정부 우편집중국 등
8개 우체국이 신설돼 절대적 부족인력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상태에서 비정규직 확대는
'언발에 오줌누기' 상황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송은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