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울산시내 공공근로사업 대부분 중단

울산시가 실직자 및 저소득층 생활보호를 위해 시행하던 대부분의 공공근로사업이 예산이 없어 1일부터 중단됐다. 울산시와 5개 구. 군에 따르면 지난달 10일부터 156개 사업에 1천828명의 공공근로자가 참여하는 3단계 공공근로사업을 벌여 왔으나 예산이 없어 일부 특화사업과 전산화 사업을 제외하고 1천110명이 참여해온 98개 사업이 이날부터 중단됐다.

북구의 경우, 구청 특화사업인 음식물 쓰레기 축산농가 공급 사업을 중단하지 않기 위해 구 예산을 별도로 편성해 공공근로사업을 하고 있으며 2단계 사업의 이월예산이 남은 동구는 30개 사업을 유지하고 있고 나머지 3개 구. 군은 호적 전산화 사업 등 반드시 해야 할 사업을 제외하고 다른 사업은 모두 중단시켰다.

이 때문에 이날 일자리를 잃은 공공근로자들이 구. 군청에 생계 대책을 요구하며 항의를 하는 등 크게 반발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임시 국회의 파행으로 추경 예산안 심의가 이뤄지지 않아 저소득층과 실직자들이 생계에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현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