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S&P, “한국 금융구조조정비용 140조원 전망”
세계적인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가 한국의 금융구조정비용을 140조원으로 전망했다.

20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S&P는 세계 주요 국가의 금융시스템 평가 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금융구조조정 비용 추정치를 종전 120조원에서 99년 국내총생산(GDP)의29%에 해당하는 140조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S&P는 이 보고서에서 "한국은 기업 구조조정과 은행 자본 확충이 완결되지 않아 금융권을 압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S&P는 또 재벌기업들의 구조조정이 부실채권 만기연장이나 대출금 출자전환의 형태를 취하고 있어 구조조정 지연효과만 초래할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이와 함께 금융구조조정은 강화됐으나 대출관행 개선속도는 느리다고 평가했다.

S&P는 이어 정부가 부실은행을 외국은행에 매각하는 것을 꺼려 정부투자 은행이 늘어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임선빈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선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