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6 수 20:08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인천공항 공사비리 '양심선언'
인천국제공항 터미널 공사현장에서 감리원으로 일했던 정태원(38)씨는 14일 서울 정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천국제공항 공사감리 과정에서 부실사례와 부적절한 설계변경이 무더기로 발견됐으나 감리단이 이를 덮었다”고 폭로했다.

정씨는 이어 “현장의 실제 진행상황, 검측문서의 완결상황,각종 시정지시서의 진행상태, 기성지급상황(6월말 현재 80%선), 펀치 리스트 작성 및 해소상태, 시운전 완료상태를 확인해 보면 6월말 거행된 준공식은 완전한 허구”라고 주장했다.

정씨는 또 “부적합한 자재와 시공방식이 감리과정에서 지적됐는데도 이를 무시하는 사례가 많았으며 자재납품, 시공방식 등을 둘러싼 비리의혹도 있다”며 “공단과 감리단의 업무태만과 부정부패로 부실공사가 이뤄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씨는 이밖에도 “감리단측이 120여명의 감리원들에게 줄자 등의 기본 검측장비도 지급하지 않았다가 이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다음날 직원들에게 장비를 지급받은 것처럼 위조 서명케 하는 사례도 있었으며 시공사 직원이 감리원을 폭행하는 일도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97년 8월부터 지난달 30일까지 35개월동안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신축현장에서 감리원으로 일했으며 지난 99년에는 최우수 감리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경실련은 정씨가 확보한 소형트럭 1대분의 자료를 받아 정리한 뒤 인천국제공항 신축공사 관계자들의 위법행위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을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실련은 이와 함께 인천국제공항 부실 및 부조리 규명에 따른 예산환수운동을 벌이고 정부발표 건설제도 개선안에 대한 모니터링을 벌일 방침이다.

다음은 정씨가 폭로한 부실사례와 부당설계변경 사례.

◇내화시설 분야= 98년 12월부터 99년 1월까지 행해진 여객터미널 A공구의 내화뿜칠시공에서 레벨1-4는 40㎜, 레벨5-6은 30㎜의 두께기준 미달사례가 발견됐다.

지난 2월부터 5월까지의 여객터미널 내화페인트 시공에서도 두께기준 미달 및 부적합 자재사용으로 인한 도막, 박리현상이 발생해 시정지시서를 발행, 공사중지토록 조치했으나 이를 무시하고 6월말로 예정된 준공일에 꿰어맞추기식 공사를 강행했다.

또 마찬가지 이유로 당초 설계도와 시방서에는 불연내장재를 사용토록 돼있던 레벨3-6의 내장재를 화재에 취약한 합판과 MDF로 설계변경했다. 또 내화실란트를 사용해 밀폐시켜야 하는 방화구획실 틈새부위 중 일부만 인증받은 내화실란트를 사용한 사례도 발견됐다.

◇건축구조 분야 = 98년 12월부터 99년 3월까지 이뤄진 트러스 철골 시공상태 감사에서 공사측은 용접부위의 30%에서 가로방향 균열(횡크랙) 발생을 확인했으며 루프 트러스 용접부위에서도 마찬가지 결함이 발견됐다.

이는 일부 무자격 용접공이 현장에 투입된 데다가 용접 비파괴 검사업체로 공인된 시험기관이 아닌 부적격 업체가 감리업무를 수행해 이뤄진 일이라고 정씨는 주장했다.

테크 슬라브 시공시 부실용접과 주요 부재 누락으로 인한 구조적 결함이 발견 돼 철골보의 구조적 안정성에 대한 문제가 추가로 제기되기도 했다.

N14열 옹벽을 시공할 때는 콘크리트 타설 후 12시간만에 거푸집을 제거했으며 비가 오는 상태에서 타설 콘크리트에 대한 보양조치도 실시하지 않은 사례가 발견됐다.

이와 관련해 98년 4월 시정지시서가 발행돼 안전진단을 실시했으나 시공사 계열의 비공인 구조사무실에서 안전진단을 실시, 축소보고했다가 담당 CSC감리단에서 합격 판정을 내려 종결된 사례도 있다고 정씨는 주장했다.

◇방수시설분야=공항 전체 시설에서 바닥 슬라브 누수, 지하차도 누수, N3열 옹벽 보수 미흡 및 균열 발생으로 인한 누수현상이 발견됐다.

이런 누수현상에 대해 감리원의 검측을 거친 정상적인 크랙 보수작업이 이뤄지지 않았으며 이에 대해서는 특정 수입업자가 독점권을 가진 특정 자재를 설계도와 시방서에 명기해 두는 등 비리 의혹도 있다고 정씨는 주장했다.

◇공사감리/관리감독 지난해 6월 골조공사 준공시 관련 검측문서(ITP)를 공사측으로 이관토록 지시해서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30개의 검측문서가 누락된 사실이 발견되자 CSC감리단측이 검측문서를 위조하고 담당 감리원의 허위서명을 강요했다고 정씨는 주장했다.

또 근접지역에서 동시에 진행된 고가도로 파일 항타작업으로 인해 여객터미널 골조마감공사 도중 균열이 생기는 사례도 발견됐다.

임화섭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화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