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노사정위 최고위급 회담 가동…막바지 협상나서노사간 입장차 여전…마지막 절충 가능성에 관심
이날 본회의에서 노사정위 공익위원 의견에 대해 노사간 첨예한 입장차만 확인하면서 합의 가능성을 쉽게 전망하기 어렵게 됐다.

그러나 노사정위는 5일부터 노사정 최고위급으로 구성된 4자회담을 가동한데 이어, 차관급으로 이뤄진 5인협의회, 근로시간단축특위를 계속 가동시켜 9월 중순을 전후해 합의를 도출하겠다는 계획이어서 막바지 협상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날 본회의가 끝난 후 노사정위 장영철 위원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정부도 합의도출을 전제한 입법화를 강조하고 있다"며 "휴가일수, 임금보전 쟁점만 정리되면 합의는 가능하며, 노사간 이해절충을 통해 합의를 이뤄 넘기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오는 12일 2차 최고위급 4자회담을 통해 절충을 시도하는 등 막바지 조율에 나서는 한편, 각 쟁점에 대한 보완책에 대한 논의도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사정위의 이같은 입장에도 불구하고 현재로서 합의가능성을 낙관할 수만은 없는 분위기다. 한국노총은 이날 본회의에서 '실근로시간 단축, 임금손실 방지, 삶의 질 향상'이라는 원칙을 확인한 반면, 경영계는 '총휴일수가 선진국을 넘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나섰다.

▷ '노사발언' 보기 클릭

또한 노사 양측 모두 조직적 반발에 부닥치면서 시간이 갈수록 운신의 폭이 좁아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노동계의 경우 제조업체를 중심으로 임금손실이 크다는 지적이 높은데다, 재계도 시행시기와 관련 중소기업의 반발이 만만치 않아 각각 내부 사정을 고려한 원칙적인 방안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노사정위 논의가 이같은 난제를 뚫고 어떻게 의견에 접근할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