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6 목 13:09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 대통령 ‘경제 반등’ ‘일자리 회복’ 다시 강조수석보좌관회의서 “뼈아픈 8월 재확산 … 방역수칙 지키며 경제 살려야”
▲ 청와대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주춤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화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와 일자리 살리기를 다시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결국은 경제가 살아나야 고용의 어려움도 해결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발표된 9월 고용동향 통계에서 ‘방역이 곧 경제’라는 말이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지난 5월 이후 점진적으로 나아지던 고용상황이 다시 악화했다”고 지적했다. 통계청이 지난 16일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서 취업자는 1년 전보다 39만2천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률은 60.3%로 1.2%포인트 떨어졌다.

그 원인으로 8월 코로나19 재확산을 지목했다. “뼈아프다”고 했다. 그는 “재확산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거리 두기 강화로 영업이 제한돼 서비스업 중심으로 취업자 감소 폭이 다시 확대됐다”며 “본격적인 하반기 채용 시기에 신규채용마저 크게 위축시켰다”고 밝혔다.

앞으로 경제 반등과 일자리 회복이 과제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고용시장 충격을 조속히 극복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30만개 공공부문 일자리 공급을 연내에 완료하고, 내년 103만개 공공일자리 사업도 연초부터 공백 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경제 반등을 위해 범정부적 노력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 경제 반등의 골든타임”이라며 “방역상황을 봐 가며 소비쿠폰 지급을 재개하고, 소비 진작을 위한 다양한 사업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예술·문화, 여행·관광업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라”고 지시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