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0 일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코로나19에 환자 발 길 ‘뚝’, 민간·중소병원 노사 “정부가 지원해야”감염 우려에 수익 급감 … 특성별 교섭에서 공동대처 합의
▲ 4일 서울 영등포구 보건의료노조 지하 1층 생명홀에서 2020년 3차 민간중소병원 특성교섭이 열었다. <임세웅 기자>
코로나19로 환자가 감소하면서 민간중소병원 노사가 한목소리로 정부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대형병원과 달리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한 시민들의 발길이 뜸해지면서 수익이 악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보건의료노조 지하1층 생명홀에서 2020년 3차 민간중소병원 특성교섭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노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민간중소병원 경영악화에 공감하고 대정부 요구안을 함께 마련하기로 했다.

노사가 대정부 요구안 마련에 의견을 모은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민간중소병원 환자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민간·중소병원은 외래·만성 입원환자 중심이다. 지방의료원은 정부 지원을 받고, 상급종합병원은 중증·급성환자 중심이다. 상급종합병원에 가는 환자들은 코로나19와 관계없이 수술을 하고 입원을 해야 한다.

하지만 평소 민간·중소병원을 찾던 환자들은 감기와 같은 증상으로 병원에 가지 않는다.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서다. 만성 입원환자들도 잠깐 퇴원해 자택에 머무는 사례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을 찾은 시민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경우에는 타격이 더 크다.

노조에 따르면 한 민간병원의 경우 이 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한 시민이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역사회에 코로나 병원으로 소문이 나면서 하루 1천~1천500여명 정도가 드나들던 외래환자가 600~700명으로 줄었다. 하루 15~20건이던 종합검진은 일주일에 20건 정도로 급감했다. 코로나19 전담병원이 아닌데도 타격을 받고 있는 것이다.

노조는 민간병원에도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민간·중소병원 사업장의 한 지부장은 “민간병원은 원래 경영이 좋지 않다는 인식이 있다”며 “원래 어려운 곳이 더 어려워지면 회복하기 힘들어진다”고 말했다. 정창욱 노조 녹색병원지부장은 “전염병이 발생할 경우 병원이 통제기관이고 (전염병 확산의) 1차 저지선”이라며 “저지선을 보호하기 위해 정부가 병원이 돌아갈 수 있는 인력을 계속해서 유지할 수 있는 만큼만이라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세웅  imsw@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세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