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7 금 11:29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끝이 안 보인다” 제조업 종사자 7만7천명 ‘감소 폭 최대’노동부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 발표 … “제조업 아직도 저점 알 수 없어”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가 취약계층과 제조업에서 심각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올해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말 영업일 기준 1명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1천836만7천명이다. 1년 전 1천858만2천명에 비해 21만4천명(-1.2%)이 감소했다.

전체 사업체 종사자 감소 폭은 축소되는 추세를 보였다. 올해 4월 -36만5천명으로 저점을 찍었다가 5월 -31만1천명, 6월 -21만4천명으로 다소 줄었다. 그러나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상용직(-12만6천명, -0.8%)에 비해 임시·일용직(-4만1천명, -2.2%)과 특수고용직·무급종사자 등 기타종사직(-4만8천명, -4.1%)에서 감소 폭이 컸다. 코로나19가 취약계층 노동자를 불안정한 상태로 몰아넣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상용직 기준 300명 미만 사업체 노동자는 1천544만8천명으로 23만4천명(-1.5%) 감소했고, 300명 이상은 291만9천명으로 2만명(0.7%) 증가했다. 같은 상용직이어도 규모가 작은 곳에서 종사자가 더 줄었음을 의미한다.

산업별로는 코로나19 영향을 직접 받았던 교육서비스업·숙박음식업에서 감소 폭이 축소되는 것과는 달리 제조업에서 지속적으로 감소 폭이 확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월 -1만1천명, 4월 -5만6천명, 5월 -6만9천명에 이어 6월 -7만7천명으로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표 참조> 사업체노동력조사에서 고용부문 통계를 다루기 시작한 2009년 6월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제조업은 지난해 6월에 비해 채용(-1만2천명)은 감소했고, 기타 이직(1만4천명)은 증가했다. 기타 이직에 코로나19로 인한 휴업·휴직도 포함된다.

제조업 산업중분류(25개)로 감소 폭을 살펴보면, 의복·모피(-1만1천명), 섬유제품(-1만1천명), 고무·플라스틱(-1만명), 자동차·트레일러(-1만명), 금속가공제품(-8천명), 전자·컴퓨터·영상·통신장비(-8천명), 기타 기계장비(-7천명), 1차 금속(-4천명) 순이다.

권기섭 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이날 오전 정부종합청사 브리핑에서 “제조업 내 세부적으로는 자동차·반도체 등에서 감소 폭이 확대되고 있다”며 “제조업은 아직 저점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 하반기 어떤 상황이 될지는 지금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