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7 금 11:29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정부, 중소기업에 휴업·휴직수당 저금리로 빌려준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일시적 경영난을 겪는 중소기업에 휴업·휴직수당을 비롯한 고용유지 비용을 저금리로 빌려준다.

30일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은 고용유지비용 대부사업 신청 접수를 다음달 3일부터 한다고 공고했다. 대부한 금액은 휴업·휴직 시행 뒤 지원되는 고용유지지원금으로 대부금액을 상환한다. 고용유지지원금 상환 뒤 잔여액은 사업주가 직접 상환한다.

지원 대상은 노동부 고용센터에 고용유지조치계획을 신고하고, 이달 1일 이후 휴업·휴직을 실시한 우선지원대상기업이다. 회차별로 기업당 100만원에서 1억원까지 빌려준다. 연리 1.5%, 1년 거치 후 일시상환하는 조건으로 대부받을 수 있다. 신청을 희망하는 사업주는 사업장 소재지 관할 공단 지사를 방문하거나, 근로복지서비스 홈페이지(welfare.kcomwel.or.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접수 기간은 다음달 3일부터 12월5일까지다.

김영중 노동시장정책관은 “코로나19로 지속적으로 어려운 고용상황에서도 고용유지를 위해 노력하는 기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