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0 금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올해만 벌써 4명 사망 …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출범“분류작업에 인력 투입하고 정부 실태조사해야”
▲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범을 알렸다. 대책위엔 70여개 노동·시민·사회단체가 함께한다. <정소희 기자>
장시간·고강도 노동으로 택배노동자 죽음이 잇따르자 70여개 노동·시민·사회단체가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를 만들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늘어나 올해만 해도 택배노동자 4명이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았다.

대책위는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범을 알렸다. 대책위에 참여한 택배연대노조는 “코로나19로 늘어난 물량이 지속세를 보이는 데다 추석을 앞두고 있어 과로사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코로나19로 물량이 30% 이상 늘었다”며 택배사에 “분류작업에 한시적으로 인력을 투입하라”고 제안했다. 분류작업은 배달지역 터미널(지점)에 도착한 물량을 택배노동자가 구역별 배송 차량에 싣는 작업이다. 노조는 분류작업에 하루 평균 6시간 정도가 쓰인다고 본다.

폭염대책도 요구했다. “야외 분류작업 현장에 냉방기와 차양막을 설치해 달라”는 내용이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은 지난해 ‘시민 참여를 통한 사회·경제적 환경 여건별 폭염 체감 영향 분석’ 보고서에서 “택배·배달업은 다른 직종에 비해 높은 고온에 노출되는 빈도가 많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정부에 택배사·노조와 공동위원회를 꾸리자고 제안했다. 과로사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공동위원회 차원의 실태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정소희  sohe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소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