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5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신선설농탕 운영사, 폐점 뒤 권고사직 논란노조 “거부하면 원거리 발령, 사실상 해고” … 사측 “임대종료에 따른 폐업”
▲ 신선설농탕 운영사인 ㈜쿠드 노동자들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쿠드 본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폐점 직원과 촉탁직 직원에 고용안정을 보장하라”고 주장했다. <정소희 기자>
신선설농탕, 시·화·담 같은 외식업체 운영사인 ㈜쿠드가 폐점 근무자들에게 권고사직을 받고, 이를 거부한 노동자들은 원거리 발령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서비스일반노조 ㈜kood(신선)지부(지부장 김동준)는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쿠드 본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신선설농탕 한 지점에서 권고사직을 통보받아 사실상 해고당한 직원이 있다”며 고용보장을 촉구했다.

신선설농탕 전 지점은 오 아무개 본사 대표와 그의 가족이 사업자로 돼 있어 사실상 직영으로 운영된다. 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영업을 중지한 서울 강남구에 있는 신선설농탕 지점에서 점장을 뺀 직원 10여명 전원이 사직을 권고받았다. 사직을 거부한 일부 직원은 사측과 지점 배치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이 권고사직을 받아들이지 않은 직원에게 왕복 4시간 거리 지점에 발령냈다”며 “사실상 그만두라는 것 아니겠냐”고 비판했다.

사측 관계자는 <매일노동뉴스>에 “건물주 계약 해지로 폐점한 것”이라며 “인력이 과다한 매장에서 직원 동의하에 권고사직한 것이지 해고는 아니다”고 답했다.

최근 사측은 촉탁직 직원들에게 계약 미연장을 통보하기도 했다. 정년 60살이 법제화된 2016년 전에 퇴직한 뒤 촉탁직으로 일하던 노동자 80여명이 일자리를 잃게 됐다.

사측은 이와 관련해 “코로나19로 매출이 하락해 촉탁직 계약연장이 어렵다”며 “인력이 과다해 정직원 일자리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지부는 사측 주장을 반박했다. 번화가에 위치한 매점은 매출이 소폭 감소했지만, 일부 지점은 역대 두 번째로 높은 매출을 기록한 지난해보다 지난달 기준 4.7%가량 상승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지난 2월 설립된 지부는 현재 사측과 다섯 차례 단체교섭을 진행했다.

정소희  sohe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소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1
전체보기
  • 시민 2020-06-25 19:11:07

    이런 어려운 시기에 사업주만 살겠다고 직원을   삭제

    • . 2020-06-23 14:25:36

      악덕기업은 없어져야합니다. 저 기업이 없어질때까지. .불매 들어갑니다. 투쟁! 노동자분들도 복직할 생각 마세요. 저런 기업은 없어져야하니까요. 다른 좋은 기업 들어가시길.   삭제

      • 희망 2020-06-21 19:39:44

        신선설농탕에 자주 가는분은 알겠지만 화장실에 어있는 포스터를 보면 사회공헌이 꽤나많던데 조금 덜 하시고 내식구 감싸는것도 필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삭제

        • 2020-06-21 13:36:15

          신선 갑질 개쩔던데
          저번에도 뉴스나오더니 이번에도 터지네
          한번도아니고 두번이나
          문제있는 회사구만   삭제

          • 노무사 2020-06-20 09:10:54

            직원모두가 조합원이 되면
            갑질을 함부로 못할텐데요.   삭제

            • 가열찬 2020-06-19 13:44:42

              어쩜 초심을 잃어버렸기 때문일거같아요 세월이 흐럴수록 좋아지는게 아니라 나빠지는건 본인주머니만 채우려고 직원들을 내몰고있는듯.....   삭제

              • 2020-06-19 00:00:09

                헐 신선설농탕 이미지 좋았는데; 양아치기업이네   삭제

                • 쌍갑 2020-06-18 14:40:49

                  이 어려운 시기에 고객을 기만하는 불시 가격인상..
                  사회적기업 운운하며, 나눔을 홍보하면서 정작 가장 중요한 고객과 직원들에게는 나눔을 하지 않는 곳.
                  나눔 활동은 오직 광고효과만 노린 듯.   삭제

                  • 노동자 2020-06-18 09:53:07

                    법제화 된 60세 정년도 못 지키는직장
                    촉탁80명 다 해고하고 나면.
                    정직원일자리확보 이것도 아닌것같은데요.
                    권한을 쥐고 일자리가지고 휘두르고있는것
                    맞네요. 노조와해하려고요...   삭제

                    • 공무원 2020-06-18 09:25:56

                      정부에서도 일자리리를 지키는데
                      총력을 기울이고있는데 ...
                      비정규직 정규직 이렇게 차별말고
                      모두가 사는길을 아보는
                      개선이필요해보이네요.   삭제

                      2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