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3 월 10:12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주 15시간 못 채워 직장·지역의보 번갈아 받았다”민주노총 서울본부 취약계층 지원 촉구 … 15일부터 차벌철폐 대행진
▲ 민주노총 서울본부가 2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재난시기 해고 금지와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위한 서명운동 등 투쟁 시작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1시간이라도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이 취소되면 (실노동시간이 줄어) 다음달에는 4대 보험 적용도 받지 못한다. 주 15시간을 채우기 위해 연차를 쓰고 있는 상황이다. 어느 날은 직장건강보험, 어느 날은 지역건강보험을 적용받는 웃지 못할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송임미 공공연대노조 서울경기지부 조직국장)

“15년째 대리운전을 하고 있는 노동자다. 올해 3·4월 월평균 급여를 지난해 12월과 비교하면 50% 수준밖에 안 된다.”(박구용 전국대리운전노조 수석부위원장)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본부장 최은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통이 특수고용 노동자를 비롯한 취약계층 노동자에게 집중되고 있다며 이들에 대한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서울본부는 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비정규 노동자의 해고위기가 현실이 됐지만 고용유지와 생존권 보장을 위한 법적 보호 장치는 마련되지 않고 있다”면서 “해고금지와 전 국민 고용보험을 즉각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은철 본부장은 “모든 국민이 고용보험에 가입돼 있었다면 재난 시기를 극복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정부가 수천 조원를 쏟아부어도 그 기업들이 노동자를 해고한다면 위기는 노동자들의 개인 가정을 넘어 전 사회적으로 퍼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서울본부는 이날부터 서울 전역에서 재난 기간 해고금지와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위한 서명운동을 한다. 15일부터는 서울지역 차별철폐 대행진을 시작할 계획이다. 서울본부는 2004년부터 서울 전역에 있는 투쟁사업장을 순회하는 차별철폐 대행진을 매년 하고 있다.

어고은  ag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고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