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5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최선”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 정치권 “5·18 왜곡 처벌” 목소리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 같은 국가폭력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지난 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취임 뒤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다”며 “왜곡과 폄훼는 더 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가해자의 적극적인 진상규명 협력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처벌이 목적이 아니라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라며 “이제라도 용기를 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오월 정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평범한 사람들의 평범한 희망이 타인의 고통에 응답하며 만들어진 것”이라며 “오월 정신은 더 널리 공감돼야 하고 세대와 세대를 이어 거듭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이 끝난 뒤 국립5·18민주묘지로 이동해 광주 영령에 헌화·분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광주 전일빌딩에서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 최고위원회를 열었다. 이해찬 대표는 “21대 국회에서는 5·18을 왜곡하는 파렴치한들을 처벌하는 특별법을 만들겠다”며 “이번에야말로 모든 진실이 밝혀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과거 5·18 망언을 사과하며 자세를 낮췄다. 미래통합당은 “일부 인사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유가족과 국민에게 마음의 상처를 더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민주주의를 위한 고귀한 희생과 아픔이 헛되지 않도록 함께하겠다”고 논평했다.

정의당은 “국가폭력의 민간인 학살을 부인하는 반인륜적 언행과 망동, 가짜뉴스 생산과 유포를 엄벌할 수 있도록 법 개정에 여야가 힘을 기울여야 한다”며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명기하는 헌법 개정에 모든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