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19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 대통령 “경제·고용 충격 전시상황, 빠르게 대응해야”국무회의서 “경제중대본 중심 위기극복 나서라” … 소비진작·투자활성화·새 일자리 창출 주문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고용 충격을 전시상황에 빗대며 신속하고 정확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주문을 내놓았다. 핵심은 소비진작과 투자활성화, 그리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이다.

문 대통령은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금부터가 본격적인 경제위기 국면”이라며 “실물경제 위축과 고용 충격은 앞으로가 더욱 걱정”이라고 밝혔다.

수출은 3월까지는 어떻게든 버텨 왔지만 한국이 코로나19 방역에 성공한 것과는 별개로 세계경제 자체가 부진을 겪으면서 4월부터 수출 감소 폭이 크게 확대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경제성장률 역시 마이너스를 기록한 1분기보다 2분기에는 더 좋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전 분야와 전 영역에서 끝을 알 수 없는 경제 충격이 가시화하고 있다”며 “그야말로 경제 전시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부총리를 사령탑으로 하는 ‘경제중대본’으로 모든 부처가 혼연일체가 돼 위기극복의 전면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이날 문 대통령 주문의 키워드는 ‘빠르게’ ‘정확하게’ ‘과감하게’로 요약된다. 그는 “무엇보다 빠른 정부가 돼야 한다”며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된 사항부터 집행에 속도를 더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긴급재난지원금도 국회에서 통과되는 대로 신속히 받을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라”며 “3차 추경안도 실기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제·고용위기 극복 방안으로 소비진작을 통한 내수활성화, 포스트 코로나19에 대비하기 위한 투자활성화, 한국판 뉴딜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소비쿠폰 집행 본격화와 선 결제·선 구매 활성화 대책 등 소비진작을 위한 시간표를 앞당길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19로 중단됐던 투자 촉진과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반영한 공격적인 투자활성화 방안을 적극 모색해 달라”고 제안했다. 특히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한국판 뉴딜을 국가 프로젝트로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