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금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노동존중 공약 미룰 핑계 사라져, 대개혁 과제 추진해야”더불어민주당 압승에 한국노총 ‘기대감’ … 진보정당들 패배에 민주노총 ‘씁쓸’
4·15 총선에서 비례 위성정당을 포함해 여당이 180석을 싹쓸이한 결과에 양대 노총의 표정도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과 고위급 정책협약을 맺고 전폭적으로 지지한 한국노총은 21대 국회에 어느 때보다 기대 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다.

반면 정의당·민중당·노동당·사회변혁노동자당 등 4개 진보정당과 정책협약을 맺고 계급투표를 호소했던 민주노총은 진보정당들의 참패에 가까운 성적표에 할 말을 잃은 분위기다.

한국노총 “노동존중 사회 공약 지켜야”

한국노총은 16일 성명을 내고 정부·여당에 노동존중 공약 이행을 촉구했다. 한국노총은 “(이번 선거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 회생, 일자리 지키기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여당에 더 열심히 하라고 힘을 실어 준 것”이라며 “이제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노동존중 사회에 대한 약속을 이행할 수 있는 위치가 됐다”고 강조했다. 한국노총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맺은 정책협약을 언급하면서 “21대 국회에서는 경제민주화와 노동존중 사회 공약이 반드시 실천돼 우리 사회의 정의로운 전환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그 길에 한국노총도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훈중 한국노총 미디어홍보본부장은 “20대 국회에서는 국제노동기구(ILO) 기본협약 비준만 하더라도 여당이 야당 핑계를 댔지만, 이제 온전히 자신들의 의지대로 진정성 있게 추진할 수 있는 판이 만들어졌다”며 “노동존중 공약을 실천해 국민 신뢰에 보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국노총은 선거에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노동가치를 존중하는 활동경력이 인정되는 66명의 ‘노동존중실천 후보’를 선정한 바 있다. 한국노총은 이들 중 당선된 51명의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노동존중실천국회의원단’을 꾸려 정기적으로 노동공약 이행을 점검하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노총은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5명)·더불어시민당(1명)·미래통합당(2명)·미래한국당(1명)에서 총 9명의 당선자를 배출했다.

민주노총 지지정당 초라한 성적표에 “유구무언”

민주노총은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민주노총이 지지정당으로 정한 진보정당의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나마 6석으로 제자리걸음을 한 정의당을 제외하고, 민중당과 노동당은 각각 정당득표율 1.05%, 0.12%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으며 당의 존립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비례위성정당 참여 논란으로 민주노총 지지정당에서 빠진 녹색당도 비슷한 처지다. 정당득표율 0.21%에 그쳤다. 민주노총 출신 중 국회에 입성하는 이는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 3명(류호정·강은미·이은주)과 심상정 의원이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비례 위성정당 논란으로 진보정당들이 어려운 상황이란 건 예상했지만 이 정도일 줄 몰랐다”고 말했다.

민중당과 노동당 간 단일화에 실패하면서 각자도생했다가 현역 의원을 잃은 울산 동구도 민주노총으로서는 뼈아프다. 실제 김종훈 민중당 후보와 하창민 노동당 후보 간 단일화에 실패하면서 두 후보 모두 민주노총 지지후보에서 빠졌다. 이 때문에 민주노총 울산본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선거에 개입할 여지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송보석 대변인은 이번 총선 결과에 대해 “수구보수 적폐세력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자 정부·여당에게는 코로나19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해 좌고우면하지 말고 적폐청산 등 우리 사회 대개혁 과제를 더 거세게 추진하라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평가했다. 송 대변인은 “노동자 후보를 비롯한 진보정당의 국회 진출이라는 민주노총의 또 하나의 목표는 미미한 결과만 낳았다”며 “진보정당이 정치세력에 기대지 말고 진보정치 대단결로 아래로부터 다시 시작하라는 민중의 또 다른 준엄한 메시지”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에 바닥을 봤기 때문에 수년 동안 이어지고 있는 진보정치·진보정당 분열에 대한 총체적 평가가 필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23일 정치위원회를 열고 총선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