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0 화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항공산업·일자리 붕괴 막기 위한 정부지원 시급”조종사노조연맹·연합노련 청와대 앞 기자회견 … 경사노위 ‘항공산업 노사정 간담회’서 논의 시작
▲ 대한민국조종사노조연맹(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산업 노동자들이 산업붕괴와 실직을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항공산업 노사정 논의를 본격화하고 있다.

15일 노동계와 경사노위에 따르면 대한민국조종사노조연맹(준)과 연합노련은 지난 14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항공산업에 신속한 정부 금융지원이 필요하다”며 “전국 공항지역에 근무하는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해고제한법’을 도입하라”고 촉구했다. 조종사노조연맹에는 대한항공조종사노조·아시아나조종사노조·에어부산조종사노조 등 7개 노조가 함께하고 있다. 연합노련에서는 한국공항노조 등 4개 노조가 참여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해외 금융지원 사례처럼 우리도 더 늦기 전에 항공산업에 대한 대대적인 금융지원을 시작해야 한다”며 “원청인 항공사보다 더 열악한 지상조업 협력업체까지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상조업 협력업체는 지난달부터 노동자를 해고하고 있어 더 이상 버틸 여력이 남아 있지 않다”며 “코로나19 같은 일시적 경영불안에 대한 한시적 해고제한법을 도입해 노동자 생존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외쳤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 뒤 요구안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항공산업 노동자들의 목소리는 경사노위로 이어졌다. 경사노위는 같은날 오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항공산업 노사정 간담회’을 열고, 이들의 요구안을 논의 테이블에 올렸다. 특히 지상조업 협력업체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과 지상조업사 계류장 사용료 납부연기 또는 감면 논의가 집중됐다.

경사노위 관계자는 “간담회에 참석한 고용노동부와 국토교통부 관계자가 의견을 듣고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했다”며 “정부 대책을 보고 차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번 간담회는 한국노총 요구에 따라 성사됐다. 한국노총은 지난 2일 항공 이외 호텔·건설산업에 대한 노사정 회의를 요구했다. 호텔산업 간담회는 지난주 열렸고, 건설산업 간담회는 조만간 개최될 예정이다.

박상모 조종사노조연맹 사무처장(진에어노조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 항공사는 버티지 못한다”며 “항공산업이 무너지면 해외 기업이 들어와 시장을 잠식해 다시는 회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