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10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자 4천명에게 ‘무급휴직’ 통보 시작노조, 정부에 생계대책·고용불안 재발방지책 요구 … 삭발한 최응식 위원장 “미국, 노동자 볼모 삼아”
▲ 주한미군한국인노조가 25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한미군의 무급휴직 통보에 따른 생계대책을 정부에 요구했다. 한국노총
주한미군이 한국인 노동자에게 무급휴직을 개별적으로 통보하면서 4천명에 이르는 노동자들이 다음달부터 일손을 놓게 됐다. 노동자들은 생계대책과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에서 고용문제를 무기로 삼으려는 미국의 행태를 비난했다.

주한미군한국인노조(위원장 최응식)는 25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의 고통을 지렛대 삼아 방위비 분담금을 대폭 인상하려는 미국 의도가 먹혀서는 안 된다”며 “노동자들이 고통받지 않도록 정부의 보호와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이날부터 한국인 노동자에게 무급휴직 결정을 통지하기 시작했다. 방위비 분담금에서 임금이 지급되는 노동자 8천600여명의 절반가량인 4천여명이 대상이다. 휴직 기간은 정하지 않았다. 주한미군은 이날 통지서에서 “4월1일부터 무급휴직 기간 종료가 통지될 때까지 무급휴직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지오 노조 사무국장은 “무급휴직자와 일을 계속하는 이들로 갈리면서 현장은 직원들이 서로 대화조차 못할 정도로 최악의 분위기”라며 “일하는 사람은 미안해서 입을 닫고, 휴직자는 ‘내가 필요 없는 사람인가 보다’며 자책하고 괴로워한다”고 상황을 전했다.

최응식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정부에 대책을 마련하라고 호소했다. 그는 “우리는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에 따라 노조활동을 제대로 할 수 없어 무급휴직이라는 부당함에 제대로 저항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며 “방위비 분담금 협상 때마다 노동자들이 볼모가 되는 것을 정부는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기자회견 후 삭발했다.

노조는 정부에 두 가지 대책을 주문했다. 무급휴직자에 대한 생계 지원과 한국인 노동자 고용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미 협상에서 못을 박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노조는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개선이 이번 협상에서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