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6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경기도민 10명 중 8명 “재난기본소득 필요하다”경기도 16~17일 긴급여론조사 … “98%는 국가경제 심각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난기본소득 필요성을 강조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경기도민 10명 중 8명(78%)이 “재난기본소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22일 만 18세 이상 경기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 관련 긴급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 동안 인터넷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의 신뢰수준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다.

시민들은 코로나19로 국가경제가 매우 심각하다고 인식했다. 98%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경제 상황이 심각하다”고 답했다. 코로나19로 소득이 줄었다고 응답한 이는 61%나 됐는데, 자영업자(85%)·블루칼라(67%)·화이트칼라(55%)·무직 및 기타(67%)·학생(64%)·가정주부(57%)가 소득감소를 경험했다. 자영업자 소득감소가 두드러졌다. 소득감소는 가계지출에도 영향을 줬다. 응답자 중 절반(51%)은 “코로나19로 가계지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4분의 3이 넘는 인원은 재난기본소득이 경제 활성화(75%)와 국민 삶 개선(77%)에 도움이 될 것으로 봤다. 재난기본소득 적정 지급금액을 묻자 △50만원 미만(29%) △50만~100만원 미만(35%) △100만~150만원(28%) △150만원 이상(8%)이라고 답했다. 지급 대상과 관련해서는 “취약계층만 지급시 선별과정과 비용·시간이 들기에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52%)와 “실업자·영세 자영업자·비정규직 등 취약계층을 선별해 우선 지급해야 한다”(48%)로 의견이 분분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