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2 목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민주노총·홍콩노총 “코로나19 노동자 피해 공동대응”김명환 위원장-캐럴 응 위원장 화상 간담회 뒤 공동성명 발표
▲ 민주노총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단계에 진입한 가운데 민주노총과 홍콩노총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노동자 권리 후퇴를 막고 일터에서의 건강·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연대한다.

민주노총은 16일 오전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캐럴 응 홍콩노총 위원장이 화상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대유형과 경제적 파급효과로 인한 양측 노동현장 상황을 공유하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홍콩노총은 현재 홍콩에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거나 자가격리 중인 노동자들에 대한 소득 대책이 없다고 전했다. 관광서비스산업이 멈추다시피 한 상황이며, 많은 노동자들이 강제 무급휴가와 해고 위협에 시달리고 있다. 실제 홍콩에어라인은 지난달 160여명의 승무원들에게 정리해고를 통보했다.

캐럴 응 위원장은 김 위원장에게 “홍콩정부가 지난달 26일 모든 영주권자들에게 1인당 1만 홍콩달러(약 156만원)를 지급하는 것을 포함한 경기부양책을 발표했지만, 노동자들에게는 큰 도움이 안 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정부의 재정지원이 대부분 사업주들에게 집중돼 있다”며 “실업수당이 없는 상황에서 모든 영주권자들에게 지급되는 150만원 지원금 역시 노동자들의 소득보전과는 거리가 멀다”고 했다. 홍콩노총은 정부에 피해노동자들에게 직접 전달될 수 있는 긴급 소득지원과 일터에서 감염된 노동자 산재보상, 자가격리 노동자 유급병가를 요구하고 있다.

김명환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중소·영세 사업장 중 노동법과 사회보장 사각지대에 놓인 노동자, 특히 특수고용 노동자의 상황에 맞는 종합대책을 요구하고 있고, 재난생계소득의 신속한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민주노총·홍콩노총은 공동성명에서 양 정부에 △일시적 실업·반실업·무급휴직에 처한 노동자들에게 공공기금을 투입해 긴급 실업·생계지원금 지급 △자가격리 노동자 임금보전 △코로나19 감염 노동자 유급질병휴가·치료기간 임금 보장 △하청·파견·임시·특수고용·장애인·이주노동자 포함 모든 노동자에게 차별 없는 코로나19 대책 보장 △일터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절차를 마련하기 위해 노조와의 정기적 협의를 요구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