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금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서울시교육청 “3차 개학 연기되면 학교비정규직 특별지원”코로나19로 미출근, 임금 가불받은 비정규직 10만명 추산
서울시교육청이 23일로 연기된 초·중·고등학교 개학일의 추가 연기가 확정될 경우 방학 중 임금을 받지 못하는 학교비정규직(공무직)에게 특별지원을 한다. 현재 17개 시·도 교육청은 이들에 대한 임금을 선 지급(가불)하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6일 오전 온라인을 통한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안 발표 자리에서 “방학 중 비근무자들의 월급을 선 지급했지만 (추가 지원을 해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가 있다”며 “개학이 또 연기된다면 이전과 다른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학교에서 일하는 공무직은 근무형태에 따라 방학 중 근무자와 비근무자로 나뉜다. 급식실 조리사나 특수교육지도사 등이 대표적인 비근무자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이들의 규모를 약 10만명으로 파악하고 있다. 1·2차 개학연기 당시 일부 시·도 교육청은 방학 중 비근무자들을 출근한 것으로 가정하고 임금을 정상적으로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교육부와 다수 시·도 교육청이 반발해 현실화하지 못했다. 방과후 강사나 학교도서관 프로그램 강사 같은 특수고용직 대책은 아직 없다.

조희연 교육감은 “앞으로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관점을 가지고 이 문제에 접근하겠다”며 “개선할 법·제도를 검토하고 서울시의회와 상의해 예산 문제도 보완하겠다”고 설명했다. 발표 자리에 동석한 장인홍 서울시의회 교육위원장도 동의했다. 그는 “개학이 더 연기되면 공무직이나 방과후 강사 등 취약계층이 어려움에 부닥칠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시교육청은) 이 부분에 대한 특별지원도 추경안을 제출할 때 보완해 달라”고 덧붙였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2020-03-17 21:03:23

    역시 공무직의 파파 조쏘공
    표 의식해서 돈 뿌리네
    니 머릿속에 학생과 교육은 있는거냐
    정치인하고는!!   삭제

    • 머하니 2020-03-17 17:23:37

      왜 공무직만?
      자영업자도 수입 보전해줘라.   삭제

      • 마선옥 2020-03-17 11:45:35

        당연한 말씀 감사합니다. 꼭 지원 바랍니다.   삭제

        • 베베베 2020-03-17 10:06:47

          차별없이 소외감 없이 해주는게 맞지. 그런데 10개월 돈 받기로 했는데 더 달라고 떼쓰고 학교에서 일 엉터리해서 사고쳐도 교장, 교감들 못건드리더라. 무기계약직이라고...뒷감당은 행정실, 교직원이 대신 다하고. 일 맡기면 하기 싫다고 걸핏하면 노조 들먹이고... 열심히 일하고 돈 받아가고 내 권리 주장하면 이런 말 안하지. 병원에 의사랑 병원 급식조리사랑 똑같이 취급해주어야 겠냐. 학기 중에 자기들 권리 찾겠다고 애들 점심 내팽겨치고 갔으면서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