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7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롯데칠성음료 하청노동자 파업하자 업체 계약종료 ‘논란’“사실상 원청이 집단해고한 것” … 하청노동자 1명 고공농성 돌입
▲ 공공연대노조
롯데칠성음료가 하청업체 소속 지게차 기사들이 파업하자 하청업체에 계약해지를 통보해 논란이다. 하청노동자 70여명이 일자리를 잃었고, 이 중 1명은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26일 공공연대노조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는 하청업체 신영LS 소속 지게차 기사들이 업체와의 교섭 결렬로 지난 24일 하루 파업을 하자, 다음날 신영LS에 계약종료를 통보했다. 같은날 오후 롯데칠성공장 오포·광주·대전공장 문 앞에 ‘롯데칠성음료-신영LS 간 지게차 업무용역 계약이 2월25일자 주간근무를 끝으로 종료됨에 따라 신영LS 지게차 용역 계약 관련자의 공장 내 출입을 금한다’는 내용의 공문이 붙었다. 70여명의 지게차 기사들은 일자리를 잃게 됐다. 강문구 노조 신영LS분회장은 이날 오전 롯데칠성음료 대전공장 안 20미터 높이 저장탱크에 올라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노조 “파업 무력화 통한 노조 파괴 행위”

롯데칠성음료는 전국에 6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 신영LS 지게차 기사들은 오포·광주·대전공장 세 곳에서 일했다. 신영LS 지게차 기사들은 롯데칠성음료 공장에서 생산된 음료를 화물차까지 실어 나르는 일을 했다. 분회는 신영LS와 지난해 10월부터 2019년 임금협상을 시작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롯데칠성음료의 하청업체 계약종료 통보를 “파업 무력화와 노조파괴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영훈 노조 부위원장은 “롯데칠성음료와 신영LS가 10년 넘게 계약을 맺어 왔는데 갑자기 계약을 종료한 것은 노동자 파업 때문이라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며 “원래 계약종료 전 재계약을 했어야 하는데, 노사갈등이 커질 것을 우려하며 미루다 파업이 실제화되자 바로 계약종료를 통보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신영LS는 직원들에게 공문을 통해 ‘원청사와 계약은 2019년 12월31일자로 이미 종료된 상황이다. 다만 2020년 도급계약 체결협의 과정이 지연되고 있었으나, 2020년 2월25일자로 최종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롯데칠성음료 “하청업체가 계약해지 의사 밝혔다”

롯데칠성음료는 신영LS 지게차 기사들의 자리에 대체인력을 투입하고 있다. 노조는 “아웃소싱업체를 통해 단기인력을 채용하거나 다른 직종 노동자에게 지게차 운전을 하게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노조는 “일본제품 불매운동 속에서도 두 자릿수 영업이익을 기록해 온 롯데칠성의 성과는 하청노동자들의 피땀으로 이뤄진 것임에도 롯데칠성음료는 열악한 노동조건을 개선하겠다고 파업에 나선 하청노동자들을 집단적으로 해고했다”며 “하루빨리 대체인력 투입을 중단하고 하청노동자 고용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롯데칠성음료측은 “당사가 재계약을 타진했는데 신영LS가 노사관계·경영상의 이유로 계약해지 의사를 밝혔다”며 “지게차 기사를 우리가 직접고용한 것이 아닌 만큼 하청업체 갈등에 개입하면 오히려 문제가 된다”고 주장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신이샤 2020-03-08 13:19:18

    롯데칠성은 새로운 업체와 하도급 계약을 맺은 상태다. 2개월의 단기 계약이지만, 이 업체가 계약 연장을 희망하면 법으로 강제할 수 없는 탓
    노조는 이날 면담에서 롯데칠성, 신규 하도급 업체, 노조의 3자 협의 테이블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문제의 시작이다.노조와 하청업체와 싸우라는 이야기다. 처음부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계약금액 인상, 당연한 조치”…롯데칠성 반영 안 해 생긴문제를 하청업체의 문제로 떠미는 롯데는 기업윤리도 없는 악덕기업이다. 롯데직원 1명분 연봉을 하청업체에 주면 끝인데 치졸한 방법으로 해고라니 각성하라!롯데!!   삭제

    • 롯데가잘못했네 2020-03-03 08:58:39

      한편 롯데칠성음료측은 “당사가 재계약을 타진했는데 신영LS가 노사관계·경영상의 이유로 계약해지 의사를 밝혔다”며 “지게차 기사를 우리가 직접고용한 것이 아닌 만큼 하청업체 갈등에 개입하면 오히려 문제가 된다”고 주장했다.

      하청에 인건비를 제대로 줬으면 됐잖아! 그래도 일은 니들이 시켰잖아!   삭제

      • 현수진 2020-02-28 21:22:50

        롯데 기업은 광고에선
        같이가요 롯데 ,,, 함께해요 ,,어쩌고 ,,그렇게 말하곤 했죠
        뭘 같이하고 함께 한다는 건가요
        용역업체이지만 지게차가 없으면 본인들 손으로 할수 있는건
        아니면서 같이 일하는거 아니었나요?
        대기업과 아닌 회사 차이었다면 분명 복지와 다른것에서 부터 느끼고 있었을탠데 꼭 하루아침에 해지 통보로 어려운 시기에
        더 힘들게 해야하는건가요
        가장의 무게는 똑같습니다   삭제

        • 이재영 2020-02-28 14:20:56

          정말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하루 빨리 복직 되기를 기원합니다
          화이팅 하세요~~~   삭제

          • 박기선 2020-02-27 22:36:21

            일자리 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지, 그리고 롯데칠성이 영업이익이 하청업체의 피땀이 말이 되냐? 단순 배달이 영업이익 기여에 뭔 상관이냐...꼴통 노조들 주제파악 못하고 욕심 부리니깐 이 꼬라지 나는거지...조건 싫으면 그 일 하던가 다른데 일자리 알아보면 되지. 추접스럽게   삭제

            • 2020-02-27 09:52:38

              어떻게 하루만에 짤리나요.너무하네요 용역노동자들을 소,돠지로 본것같네요   삭제

              • 자작남 2020-02-27 09:47:53

                롯데노조위원장에 지시라고합니다   삭제

                • yffkyvjjcc 2020-02-27 08:17:31

                  하청업체에 바지사장 앉혀놓고 지들이 대부분 관리 해 왔으면서 웬 책임전가냐? 이 개롯데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