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9 금 09:33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코로나19 확진자 977명] 대구 찾은 문재인 대통령 “전국 확산 반드시 막아야”하루 동안 144명 증가, 전날보다 증가 폭 감소 … “정세균 총리 대구 상주해 진두지휘”
▲ 청와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5일 1천명에 육박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집단감염으로 고통받는 대구시를 찾아 전국 확산을 막는 데 전력을 쏟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977명이라고 밝혔다. 같은날 오전 9시에 전날(833명)보다 60명 늘어난 893명을 기록한 데 이어 오후에 84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하루 동안 144명 증가했다. 전날 하루 새 231명이 증가한 것에 비하면 감소한 수치다. 대구(60명)·경북(56명) 확진자가 116명(80.6%)으로 절대다수를 차지했다. 부산(8명)·경기(7명)·서울(6명)이 뒤를 이었다. 사망자는 10명이다.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대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다른 지역에서도 소규모 집단감염이 연쇄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확산을 저지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의 지역 내와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문제는 시간과 속도다. 이번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 대구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한다. 문 대통령은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사태가 조속히 진정되도록 정부는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대구·경북이 겪고 있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기 위해 특단의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고위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나온 “최대한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논란이 되자 “지역적 봉쇄를 말하는 게 아니라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이라며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대책회의에 이어 대구의료원을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하고, KTX 동대구역 회의실에서 대구지역 소상공인과 간담회를 가졌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성숙 2020-02-26 08:42:05

    특단의 조치 말잔치하지말고
    의료인 부족
    의료용품 부족
    검사용품 부족
    병상 부족
    의료인 피로도 해소
    생각해보면 모르나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