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7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2020총선미디어감시연대 발족, 선거보도제작준칙 제정“정책 중심 총선 되도록 언론 감시 … 혐오·차별조장 보도 지양해야”
21대 국회의원선거가 두 달가량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노동·언론·시민단체들이 공정한 선거를 위한 보도 감시활동을 시작한다.

언론노조를 비롯한 25개 단체는 1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2020총선미디어감시연대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유권자 권리 신장, 국민 삶의 질 향상, 정치·사회 전반의 민주주의 확대를 불러오는 총선이 되도록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1992년 총선·대선 당시 선거보도감시연대를 꾸린 뒤 주요 선거 때마다 언론감시활동을 하고 있다. 선거보도감시준칙을 만들어 언론보도를 모니터링하고 개선을 촉구했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언론종사자를 상대로 ‘보도해 주세요’ ‘보도하지 마세요’라는 주제로 공정한 선거보도를 호소했다.

2020총선미디어감시연대는 한발 나아가 ‘선거보도제작준칙’을 제정했다. 기자·PD를 비롯한 미디어 종사자들이 선거와 관련한 보도·게시물을 제작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한 매뉴얼이다. 선거가 실시되는 모든 지역을 균형 있게 다루고, 유권자가 제기하는 의제를 중심으로 후보자·정당의 정책을 평가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들은 다음달 2일부터 선거 관련 보도·제작물 감시를 시작한다. 주간 단위로 모니터링 보고서를 발행하고 각 정당·후보자들에게 언론의제 관련 정책을 질의해 답변을 공개한다. 신문·방송 등 전통적인 언론매체뿐만 아니라 시사·정치 유튜브를 모니터링한다. 3월31일과 총선 뒤인 4월30일 토론회를 개최해 각 정당의 언론정책을 점검한다.

2020총선미디어감시연대는 “선거보도가 얼마나 객관적인지, 얼마나 철저한 검정을 거쳤는지, 혐오·차별을 제대로 비판하고 있는지 감시하겠다”며 “후보 우열에 초점을 맞춘 경마성 보도나 지역주의 보도를 지양하고 유권자들이 원하는 의제가 선거에서 공론화할 수 있도록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