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8 수 10:03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2031년까지 4천300명 고용 ‘부산형 일자리’ 출발문재인 대통령 “혁신적 포용국가 이정표 될 것” … 6일 협약식 개최
원·하청 기술 상생을 추구하는 부산형 일자리가 첫발을 내디뎠다.

부산시가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지역 노사민정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1월 광주형 일자리가 출발한 뒤 밀양·대구·구미·횡성·군산에 이어 일곱 번째 상생형 지역일자리다.

부산형 일자리는 전기차 부품 제조업체인 ㈜코렌스EM이 협력업체 20곳과 함께 글로벌 기업에 엔진·변속기 같은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공급하는 사업을 말한다. 코렌스EM은 향후 3년간 부산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 3만평 부지에 2천82억원을 투자해 전기차 핵심부품 공장과 연구시설을 건설한다. 605명을 직접고용할 예정이다. 협력업체까지 포함하면 2031년까지 7천600억원을 투입해 4천300명을 직접고용한다.

부산시는 “원·하청 기업이 글로벌 전기차 핵심부품 기술을 공동개발해 동반성장하는 기술상생 모델을 구현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고 설명했다.

원청과 하청이 매년 당기순이익의 0.2~5%를 적립해 공동연구개발기금을 조성한다. 원청은 하청에 기술이전과 특허 무료사용, 연구인력을 지원한다. 공동근로복지기금을 쌓아 복리후생을 제공하고 임금격차 해소에 사용한다.

노동계는 직종 전환배치를 수용하는 대신 기업은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생산성 향상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 체결은 함께 잘사는 시대와 혁신적 포용국가를 실현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부산형 일자리가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정부가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