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5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신종 코로나 여파, 완성차업체 ‘직격탄’쌍용차·현대차 휴업 돌입 … 중국지역 생산 부품 공급 끊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면서 국내 완성차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다. 중국에서 들여오고 있는 자동차 부품 공급이 끊긴 탓이다. 재고가 바닥나면서 쌍용자동차에 이어 현대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잇따라 휴업 결정을 내리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4일부터 12일까지 평택공장 가동을 멈춘다. 쌍용차에 ‘와이어링 하니스(wiring harness)’를 공급하는 레오니와이어링시스템즈코리아의 중국 옌타이공장이 9일까지 가동을 중단하면서다. 와이어링 하니스는 자동차 조립 초기 공정에 설치하는 배선부품으로, 쌍용차뿐만 아니라 현대·기아차도 중국에 공장을 둔 한국 업체 경신·유라·THN에서 부품을 공급받고 있다. 이들 3사 현지 공장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가동을 중단하면서 부품 공급을 멈췄다.

현대차 노사는 이날 오후 울산공장에서 휴업 날짜와 기간 등 관련 실무논의를 했다. 기아차는 이날부터 화성공장·광주공장 생산량 조절을 위한 일시적 감산에 들어갔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는 이날 성명에서 “부품공급 중단에 따른 회사의 위기 극복을 위해 노조는 사태 해결과 생산성 확보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면서도 “현대차의 해외공장 생산 제일주의가 빚은 참극”이라고 비판했다. 단가를 낮추기 위해 핵심부품 생산을 무분별하게 국외공장에 맡긴 결과라는 지적이다. 지부는 “사측은 지금이라도 투자전략을 국내공장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며 “핵심부품 인소싱과 해외공장 비율제, 유턴전략을 통해 상시 위기대응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