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8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올해 4곳 추가 설치
여성가족부가 올해 폭력피해 이주여성에게 전문적인 상담과 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4곳을 추가로 설치해 전국 9곳으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는 이주여성에게 한국어와 출신국가 언어로 가정폭력·성폭력·부부갈등을 전문적으로 상담하고 체류·보호, 의료·법률, 보호시설 연계를 지원하는 곳이다. 상담소는 지난해 대구·충북·인천·전남·제주 등 5곳에 세워졌다. 지난해 5곳에서 상담지원 5천332건, 피해자 지원 5천348건을 수행했다.

여가부는 14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지방자치단체에서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기관 신청을 받는다. 여성인권·다문화 관련 분야 전문가 5명 안팎으로 구성된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기관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이주여성 상담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기관은 가정폭력 상담소로서 △3년 이상 운영하고 △이주여성 상담실적·실적평가 결과 등이 우수하며 △이주여성 상담·보호 관련 사업실적이 2년 이상 있는 비영리법인·단체면 신청할 수 있다. 여가부는 올해부터 3년간 128개 가정폭력상담소에 상담원을 1명씩 순차적으로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황윤정 권익증진국장은 “결혼이주여성이 우리 사회의 당당한 구성원으로 행복하게 살아가도록 지원하려면 지역 내 시설을 확충해야 한다”며 “지자체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